‘악질경찰’ 이선균 “직업만 경찰일 뿐 실상은 범죄자”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이선균이 13일 오후 한강로 CGV용산아이파크몰 에서 열린 영화 ‘악질경찰’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이선균이 영화 ‘악질경찰’에서 비리 경찰을 연기한 소감을 밝혔다.

13일 오후 서울 한강로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악질경찰’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정범 감독과 배우 이선균, 전소니, 박해준이 참석했다.

이선균은 뒷돈을 챙기기 위해 범죄까지 사주해온 경찰 조필호 역을 맡았다. 이선균은 “직업만 경찰일 뿐 범죄자에 가까운 인물”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변화가 중요하다고 생각해 앞부분은 더 악독하게 표현하는 것이 파급력이 클 것 같았다”며 “나쁜 사람이 사건을 맞닥뜨리고 심경이 변해가는 모습에 초점을 맞추고 연기했다”고 말했다.

악역인 박해준과의 액션신에 대해서는 “두 달 전부터 합도 많이 맞추고 액션 연습을 해서 큰 위험은 없었다. 몸은 힘들었지만 성취감을 느꼈다”고 털어놓았다.

‘악질경찰’은 비리 많은 경찰이 모의하던 중 경찰 압수창고 폭발사건 용의자로 지목되면서 거대 기업의 불법 비자금 조성 사건에 휘말리는 범죄 드라마. 오는 20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