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최민환, 첫 토크쇼 나선 율희 위해 일일 매니저 자처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율희의 일일매니저로 나선 최민환/사진제공=KBS2 ‘살림남2’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 최민환이 율희의 일일 매니저로 변신한다.

13일 방송되는 ‘살림남2’에서는 최민환은 처음으로 혼자서 토크쇼에 나가는 율희를 위해 함께 방송국으로 향한다.

민환을 통해 율희가 ‘해피투게더4’에 섭외된 사실을 들은 가족들은 “잘하고 오라”고 응원을 아끼지 않았다. 주인공인 율희는 첫 토크쇼 출연에 잔뜩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가족들은 율희의 분량 확보를 위해 머리를 맞댔다. 가족들은 “자극적인 에피소드를 해야 방송에 나간다”며 앞다투어 과거사를 끄집어내기 시작했다. 그 과정에서 서로 몰랐던 사실을 알게 돼 얼굴을 붉히기도 했다.

율희는 에피소드를 생각해내던 중 충격적인 민환의 술버릇을 폭로했다. 이에 화들짝 놀란 민환은 “절대 방송에서 얘기하면 안 된다”고 팔짝 뛰었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보던 최양락과 팽현숙조차 박장대소하게 만든 민환의 술버릇이 과연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최민환의 좌충우돌 일일 외조기는 13일 오후 8시 55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