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쇼리 “‘스타 울렁증’ 있어…이이경과 첫 만남에 말없이 운동만”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라디오스타’/사진제공=MBC

가수 쇼리가 MBC ‘라디오스타’에서 ‘스타 울렁증’이 있다고 밝힌다.

오늘(13일)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는 김종국, 이이경, 유세윤, 쇼리 네 사람이 출연하는 ‘왜그래 종국씨’ 특집으로 꾸며진다.

최근 녹화에서는 쇼리는 근황을 묻는 질문에 ‘청소기 키스’에 빠졌다고 답해 궁금증을 높였다. 쇼리는 지난해 11월 결혼 후 달달한 신혼 생활을 이어가고 있다. ‘청소기 키스’를 궁금해하는 MC들을 위해 직접 시범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고 한다.

또 그는 ‘스타 울렁증’도 털어놨다. 배우 이이경과 처음 만났을 때에도 짧은 인사만 건넨 후 금세 사라져 버렸다고. 쇼리는 “스타분들에게 못 다가가요”라며 모두를 폭소하게 했다. 제작진에 따르면 그는 이이경과 첫 만남 당시 말없이 운동만했다고 한다.

특히 쇼리는 김종국에게 팔씨름 도전장을 내밀어 주목받았다. “어렸을 때부터 힘이 센 거로 유명했어요~”라며 자신만만한 쇼리와 달리, 김종국은 “제가 제일 못하는 것 중 하나가 팔씨름”이라며 자신 없는 모습을 보였다. 실제로 두 사람은 팽팽한 접전을 보여줘 스튜디오를 열광시켰다는 후문이다.

이밖에도 쇼리는 미국에서 14살로 오해를 받은 사연을 공개한다. 고등학생 역할 제의를 받은 적도 있다고 밝히며 ‘최강 동안’의 면모를 보일 예정이다.

‘라디오스타’는 13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