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4’ 라이관린 “매년 8월 7일 워너원 모이기로, 밥값은 돈 제일 많이 번 사람이”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KBS2 ‘해피투게더4’/사진제공=KBS2

KBS2 ‘해피투게더4’에서 라이관린이 매년 8월 7일 워너원 멤버들과 만나기로 했다고 털어놓는다.

오는 14일 방송될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는 ‘닥터 프리즈너’ 특집으로 꾸며진다. ‘김과장’ 남궁민, ‘캐슬의 아빠들’ 김병철, 최원영을 비롯해 권나라, 이다인, 스페셜 MC 라이관린이 출연한다.

최근 녹화에서 스페셜 MC로 출연한 라이관린은 워너원 멤버들과 나눈 특별한 약속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라이관린은 “워너원 멤버들과 함께 매년 8월 7일마다 모이기로 약속했다”고 말해 호기심을 증폭시켰다. 

8월 7일은 워너원의 데뷔일이다. 이날 그는 “밥값은 한 해 동안 제일 돈을 많이 번 사람이 내기로 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라이관린은 “차 안에서 혼자 있을 때 워너원 노래를 들으면 감정이 올라온다”며 허전함을 드러내기도 했다. 라이관린이 들려 줄 워너원 활동 종료 뒷이야기도 펼쳐질 예정이다.

권나라, 이다인은 라이관린을 향한 팬심을 드러내 이목을 집중시켰다. 특히 이다인은 “‘프듀2’ 당시 라이관린 씨에게 투표를 했다”며 국민 프로듀서임을 밝혔다. 권나라 는 “저도 라이관린 씨를 좋아해서 ‘프듀2’를 꼭 챙겨봤다. 투표는 옹성우 씨에게 했다”고 말해 궁금증을 모았다.

특히 라이관린은 “조세호 형의 진행을 지켜봐 왔다. 그 자리에 제가 앉는다면 잘 할 수 있다”며 시작부터 조세호의 자리를 노려 웃음을 안겼다. 제작진에 따르면 라이관린은 물 흐르듯 매끄러운 진행을 선보여 조세호의 자리를 위협했다는 후문이다.

‘해피투게더4’는 오는 14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