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맞춤’ B1A4 산들, 배려의 아이콘 등극…무슨 일?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입맞춤’ 산들 / 사진제공=KBS

그룹 B1A4(비원에이포) 멤버 산들이 남녀 파트 바꿔 부르기를 제안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KBS2 ‘입맞춤’ 2화에서는 산들과 마마무 문별의 환상적인 무대가 펼쳐졌다.

산들은 평소 절친으로 알려진 문별과 박진영의 ‘대낮에 한 이별(Feat. 선예)’을 선곡해 1차 공연 준비에 나섰다. 유쾌했던 선곡 과정과는 달리 연습에 돌입하자 둘은 진지한 모습이 가득했다. 산들은 “완전 새로울 것 같다”며 곡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산들은 여자 음이 높다는 문별의 말에 “파트를 바꾸어 부르는 건 어때”라고 제안했다. 산들은 문별의 보컬적인 장점을 극대화시키기 위해 과감하게 남녀 파트를 바꾸어서 부르기를 권한 것. 겉으로는 표현하지 않지만 산들의 속 깊은 배려가 돋보이는 순간이었다.

본 무대에서 산들과 문별은 감성 가득한 무대를 선보여 모두를 감탄케 했다. 산들은 아이돌계 대표 보컬리스트답게 특유의 짙은 감성으로 담담하면서도 호소력 있게 부르며 묵직한 감동을 선사했다. 가수 딘딘은 “산들 울겠어! 감동이 여기까지 차네”라며 감탄했다.

4부작 예능 ‘입맞춤’은 보컬의 신이라 불리는 남녀 가수들이 모여 최적의 듀엣 파트너를 찾아나서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화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