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성년’ 김윤석 “연기·연출 같이하기 힘들어…하정우 존경스럽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감독 겸 배우 김윤석이 13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미성년’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감독으로 데뷔한 배우 김윤석이 “하정우가 존경스럽다”고 밝혔다.

13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영화 ‘미성년’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염정아, 김소진, 김혜준, 박세진과 감독 겸 배우 김윤석이 참석했다.

김윤석은 ‘미성년’ 시나리오 작업부터 연출, 연기까지 소화했다. 이에 대해 “하정우가 존경스러웠다”며 “‘미성년’은 염정아, 김소진, 김혜준, 박세진과 내가 비중을 나눠 가졌다. 하지만 하정우는 ‘허삼관’에서 전체를 이끌 만큼 큰 비중의 역할을 연기 하면서 연출까지 해냈다”고 말했다.

이어 김윤석은 “이제부터 되도록이면 안 하려고 한다. 감당하기 너무 힘들었다”며 “감독과 배우 두 가지를 하는 건 정말 힘들더라. 하나씩만 해야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미성년’은 평온했던 일상을 뒤흔든 폭풍 같은 사건을 마주한 두 가족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오는 4월 개봉 예정.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