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 오디오자키’ 몬스타엑스 기현X원호 “나머지 멤버들 우리에 관심 없어”

[텐아시아=우빈 기자]
몬스타엑스,쇼오디오자키

그룹 몬스타엑스가 13일 오전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tvN ‘쇼! 오디오자키’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그룹 몬스타엑스 기현과 원호가 형원, 셔누, 아이엠의 무관심을 밝혔다.

tvN 새 예능프로그램 ‘쇼! 오디오자키’ 제작발표회가 13일 오전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 호텔에서 열렸다. 행사에는 가수 성시경, 배우 소유진, 방송인 붐, 그룹 몬스타엑스의 원호, 기현, 민혁, 주헌과 이영준PD가 참석했다.

‘쇼! 오디오자키’는 스타 오디오 자키(AJ)들이 선보이는 다양한 콘텐츠를 보이는 오디오 형식에 담아낸 예능 프로그램이다. 스타들이 전국을 돌며 공개 라이브 오디오 방송을 진행하고, TV를 통해 콘텐츠의 자세한 준비과정과 진행상황 등을 방송한다.

이날 몬스타엑스 민혁은 “처음에 ‘쇼! 오디오자키’를 한다고 들었을 때 라인업에 대한 부담감이 있었다. 라디오와 예능에서 베테랑이신 선배들이지 않나”라며 “V앱으로 우리끼리 라디오도 하고, 콘텐츠를 꾸미고 만들었던 경험이 있어서 많은 도움이 됐다. 생각보다 첫 방송 때 떨지 않고 했다. 참여해주시 분들이 적극적이어서 감사했다”고 밝혔다.

이어 기현은 “몬스타엑스의 V앱을 할 때 팬들이 ‘정신 없다’라고 하셨는데, 한 명이서 낼 수 없는 에너지를 4명이서 한 번에 낼 수 있는 게 장점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몬스타엑스의 다른 멤버들이 어떤 응원을 주고 있냐는 질문에 그는 “나머지 멤버들은 아직까지 크게 관심없는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원호 역시 “오늘 저녁에 녹음이 있으니까 일찍 자라고 얘기하고 별 관심 없는 것 같다. 정확하게 어떤 프로를 하는지도 모르는 것 같다”고 말해 폭소를 유발했다.

이에 주헌은 “관심 없다기 보다는 각자 스케줄을 소화하다 자기계발 시간을 가지느라 그러는 것 같다”고 귀엽게 수습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