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외국인’ 안영미 “최욱, 상식 과다 비만증…아나운서도 꾸짖을 정도”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대한외국인’ 방송인 최욱 / 사진제공=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서 안영미가 최욱을 치켜세우며 우승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13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은 팟캐스트계 유재석으로 불리는 방송인 최욱과 개그계의 잔 다르크 안영미자타공인 최고의 브레인을 자랑하는 만능 엔터테이너 유병재가 출연하는 ‘자유분방한 영혼들’ 특집으로 꾸며진다.

팟캐스트에서 최고의 입담을 자랑하는 최욱은 대표프로그램인 ‘정영진 최욱의 불금쇼’를 비롯해 맘마이스, 매불쇼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활약하는가 하면 MBC 표준 FM ‘안영미, 최욱의 에헤라디오’로 공중파까지 영향력을 뻗쳐 작년 MBC 방송 연예 대상에서 안영미와 함께 라디오 부문 신인상을 받았다.

안영미는 “최욱 씨는 굉장히 똑똑하다. 아나운서들의 우리말 실력을 꾸짖을 정도로 아는 것이 많은 분”이라며 파트너를 치켜세웠다. 이에 최욱은 “안영미 씨가 저를 굉장히 똑똑한 사람으로 알고 있는데 사실 방송 전 커닝을 통해 지식을 익힌다”고 고백해 대한외국인들을 폭소케 했다.

‘대한외국인’ 방송인 최욱 / 사진제공=MBC에브리원

본격적인 퀴즈에 앞서 최욱은 “오늘 10단계는 가볍게 넘어서겠다. 제가 먼저 정답을 외치지 않을 것”이라며 강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안영미도 “최욱 씨는 상식 과다 비만증이다. 오늘 뭔가 보여줄 것”이라며 자신감을 뒷받침했다.

‘대한외국인’은 13일(오늘)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