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성년’ 염정아 “배우 김윤석, 감독 데뷔…어떤 色 입혀질까 궁금했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13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미성년’ 제작보고회에 참석한 배우 염정아./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염정아가 영화 ‘미성년’에 출연한 이유를 밝혔다.

13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미성년’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염정아, 김소진, 김혜준, 박세진과 감독 겸 배우 김윤석이 참석했다.

극 중 염정아는 대원(김윤석)의 아내이자 주리(김혜준)의 엄마 영주로 열연했다. 그는 ‘미성년’에 출연한 가장 큰 이유가 ‘김윤석의 연출’ 때문이라고 했다.

염정아는 “김윤석 선배의 첫 연출작이다. 시나리오를 주셔서 영광이다”라며 “김윤석 선배의 연출을 통해 제가 연기한 영주에게 어떤 색이 입혀질까 궁금했다. 시나리오도 너무 좋았다”고 말했다.

‘미성년’은 평온했던 일상을 뒤흔든 폭풍 같은 사건을 마주한 두 가족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오는 4월 개봉 예정.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