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 카톡’ 제보한 방정현 변호사 “경찰 유착 정황…뿌리를 밝혀야 한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국민권익위원회에 최초로 성접대·불법영상 유포 의혹 연예인 카카오톡 자료를 제보자를 대리해 신고한 방정현 변호사. / 제공=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가수 정준영과 그룹 빅뱅 승리 등이 포함된 메신저(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을 국민권익위원회에 제보한 방정현 변호사가 13일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대화 내용에 경찰과의 유착 관계가 의심되는 정황이 많이 담겨있다”고 말했다.

방정현 변호사는 이날 “익명의 제보자에게 이메일을 통해 카카오톡 대화방에 대해 제보를 받았다. 이후 밀봉된 상태의 자료를 전달받았다”면서 “그 안에는 단순하게 연예인의 비위 정도에서 그치는 게 아니라, 경찰과 유착 관계가 굉장히 의심되는 정황들이 많이 담겨 있었다”고 설명했다.

자료에는 2015년에서 2016년 사이 8개월 동안 나눈 수만 건의 대화 내용이 담겨있다고 한다.

특히 방 변호사는 “강남 경찰서장보다 높은 직급 경찰과의 유착 정황도 확인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단체 대화방에서 이야기를 나누는 이들이 특정 (경찰) 계급을 언급하며 어떤 사건에 대해 처리했다는 식으로 말한다”며 “사건이 어떻게 해결됐고 무마됐고, (경찰에게) 생일 축하한다고 연락이 왔다는 식의 대화도 있다”고 덧붙였다.

방정현 변호사는 방송 내내 조심스러운 태도를 보이며 “이번 자료 협조 요청과 관련해서 경찰 조사를 받을 때, 경찰이 어떤 경위로 제보를 받았는지 물었다. 제보자를 보호해야 한다. (사건의) 뿌리를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오는 14일 성매매 알선 혐의를 받고 있는 승리와 불법 동영상 촬영 및 유포 혐의로 입건된 정준영을 소환 조사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