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이 부시게’ 손호준, 백수 생존기에 특화된 ‘방구석 패션’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손호준. / 제공=YG엔터테인먼트

배우 손호준이 백수 생존기에 특화된 이른바 ‘방구석 패션’으로 시청자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손호준은 JTBC 월화드라마 ‘눈이 부시게’에서 혜자(김혜자·한지민)의 오빠 김영수 역을 맡아 여연 중이다. 1인 방송 ‘영수TV’ 크리에이터로 극에 재미를 더한다.

영수는 “1인 콘텐츠가 대세”라며 컴퓨터에 앉아 ‘먹방(먹는 방송)’ 등을 시도하지만 수입과 생활력이 없어서 백수나 다름없는 상태다. 가족부터 동네 사람들의 한심한 눈빛을 한 몸에 받는 인물이다.

손호준은 영수의 맞춤 옷을 입은 듯 생생하게 표현하며, 망가지는 것도 두려워하지 않는다. 의상부터 말투까지 세심하게 신경 쓰며 평범할 수 있는 요소를 특별하게 만들었다.

그는 머리부터 발끝까지 친근함을 넘어 비루한 차림으로 등장한다. 오래 입어 목이 늘어나고 무릎이 나온 복장이 눈길을 끈다. 특히 외출할 때는 슬리퍼로 백수 패션을 완성해 웃음을 유발한다.

손호준은 작은 것 하나 놓치지 않고 영수의 일화를 재미있게 살린다. 과장된 액션도 현실감 있게 버무리며 극의 묘미를 극대화 시킨다는 평가를 얻었다. 코믹뿐만 아니라 설렘까지 다양한 감정을 보여준다. 시청자들은 ‘손호준 등장만 기다린다’ ‘오늘은 어떻게 웃길지 기다리면서 본다’ 등 다양한 반응을 쏟아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