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로채널’ 김영철 “광고 촬영서 ‘사딸라’ 한마디로 NG 없이 한 번에 OK”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가로채널’ 김영철/사진제공=SBS

SBS ‘가로채!널’(이하 ‘가로채널’)에 광고계를 접수한 ‘역주행의 아이콘’ 배우 김영철이 ‘사딸라’ 광고 촬영 비하인드를 밝힌다.

오는 14일 ‘가로채널’의 ‘막강해짐’에 배우 김영철이 출연한다. 김영철은 누군가의 기침 소리에 “누구인가? 누가 기침 소리를 내었어?”라는 자신의 유행어와 함께 등장해 시작부터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김영철은 드라마 ‘태조 왕건’의 궁예부터 ‘야인시대’, 그리고 영화 ‘달콤한 인생’까지 꾸준한 사랑을 받았던 작품 속 캐릭터의 명대사들을 되짚어봤다. 수많은 명대사 중 ‘야인시대’의 “사딸라”를 패러디한 영상은 150만 뷰를 기록한 것으로 밝혀져 모두가 놀랐다.

김영철은 최근 한 광고 촬영에서 “사딸라” 한마디로 NG 없이 한 번에 OK 받은 사연을 공개했다. 또 촬영 직후 브랜드 관계자에게 “수표 한 다발(?)을 직접 건네받았다”며 광고 촬영장에서 생긴 일화를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김영철과 강호동의 근육 대결이 펼쳐지기도 했다. 김영철은 “힙업 운동은 필수”라며 엉덩이에 대한(?) 강한 자부심을 드러냈다. 이어 김영철은 스트레칭을 하며 종아리 하트 근육을 공개했다. 양세형은 “‘요즘 아저씨’ 김영철이냐, 왕년의 씨름선수 강호동이냐”라며 라이벌 의식을 자극했다. 김영철과 강호동의 자존심을 건 근육 대결에 녹화장의 분위기가 뜨겁게 달아올랐다.

‘막강해짐’의 두 번째 게스트 김영철과 강호동, 양세형의 만남은 오는 14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