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봄, 컴백 전 의혹 해명…”마약 투약 NO, 여전히 ADD 치료 중”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박봄. / 제공=디네이션

그룹 투애니원(2NE1) 출신 가수 박봄이 13일 새 디지털 싱글 음반 ‘스프링(Spring)’ 발매를 앞두고 자신을 둘러싼 여러 의혹에 대해 설명했다.

박봄의 소속사 디네이션은 13일 “박봄의 새 음반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앞서 박봄과 관련한 일련의 사건에 대해 사실과 다른 부분을 바로 잡고 국내 활동을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2010년 국제 특송 우편으로 미국에서 에더럴이란 의약품을 들여왔던 건에 대해 “현재까지도 마약 밀수, 마약 밀반입 등의 표현으로 언급되고 있는데, 박봄은 명백히 마약을 하지 않았기 때문에 이 부분을 바로 잡는다”고 했다.

이어 “에더럴은 처방전을 받아야만 살 수 있는, 미국 FDA에서 정식으로 승인한 합법적인 의약품이다. 단 아직 국내법으로는 마약류로 분류되는 항정신성 의약품으로 유통이 금지돼 있고 당시 이를 정확히 인지하지 못한, 무지에서 비롯한 행동으로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서는 죄송할 따름”이라며 “하지만 현재 국내에서 허가받은 다수의 의약품들도 광범위하게 마약류로 분류돼 있으며, 이를 복용했다고 전부 마약을 한다고 표현 하지는 않는다. 박봄 역시 치료의 목적으로 복용 중이고, 당시 진행한 소변 검사를 통해서도 성분이 전혀 검출되지 않았고 이에 경찰에서도 정황과 증거가 인정되어 조사가 마무리 됐던 것”이라고 덧붙였다.

디네이션 관계자는 “박봄은 현재까지도 ADD(주의력 결핍증)라는 병을 앓고 있고, 국내 대학병원에서 꾸준히 치료를 받으며 한국에서 복용할 수 있는 성분이 비슷한 합법적인 약을 처방 받아 복용하고 있다”면서 “지금도 병을 이겨내려 노력하고 있으며, 힘든 시간들이 있었지만 다시 용기를 내어 홀로서기를 하려고 합니다. 새로운 시작에 앞서 매우 조심스럽기도 하지만 이제는 조금은 따뜻한 시선으로 봐 주셨으면 하는 간절한 바람”이라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