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은’ 태국 3인방, 육회∙우설∙갈비살 먹방 도전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사진제공=MBC에브리원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태국 3인방이 한우의 참맛을 느낀다.

오는 14일 방송될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태국 3인방의 한우 먹방기가 공개된다.

최근 녹화에서 태국 친구들은 굶주린 배를 채우기 위해 명동 길거리로 나섰다. 맛있는 첫 끼를 찾기 위해 돌아다니던 친구들의 발걸음을 사로잡은 메뉴는 한우였다. 이들은 일말의 고민도 하지 않고 점심 식사 메뉴로 한우를 선택했다. 그 이유에는 한국에 살고 있는 태국 친구의 강력한 추천이 있었기 때문이다.

또한 그린은 한국 음식에 대한 유난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제작진과의 앞선 인터뷰에서 “저는 한국 음식을 자주 먹어요. 제가 먹어본 한식은 치킨, 삼겹살, 간장게장, 떡볶이, 김치볶음밥이 있어요”라고 말한 바 있다.

이날 그린은 “우설은 질기지 않고 씹는 식감이 좋아. 일반 소고기보다 씹는 식감이 더 좋아”라며 한국인 조차 많이 즐기지 않는 메뉴에 대한 지식을 방출했다.

미식가 그린의 추천을 받은 친구들은 고민 끝에 육회, 우설, 갈비살 등 다양한 종류의 한우를 주문했다. 하지만, 그린을 제외한 나뷘과 똔은 육회나 우설 같은 특수한 음식은 먹어보지 못한 상황. 이들은 시식 후 어떤 반응을 보일까.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는 매주 목요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