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이슈’ 주진모, 꽃거지 홈리스는 이제 끝…환골탈태 ‘포착’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빅이슈’ 주진모/사진제공=SBS ‘빅이슈’

SBS ‘빅이슈’의 주진모가 알코올 중독 홈리스 모습을 벗어던지고 환골탈태했다.

지난 방송에서 과거 클리닉 스캔들로 한순간에 나락으로 떨어져 홈리스가 된 한석주(주진모)가 지수현(한예슬)을 만나 극강 대립을 이뤘다. 한석주는 우연히 마주친 지수현에게 아이돌의 도박 현장을 찍어달라는 제안을 받고 딸의 주소를 받는 조건으로 파파라치 촬영에 성공했다. 이후 목숨을 불사하는 사투를 벌이면서도 사진을 지켜낸 한석주는 선데이 통신을 찾아가 지수현에게 상처 속에 숨겨뒀던 외장메모리와 딸의 주소를 맞바꾸는 거래를 시도했다.

이와 관련 한석주가 홈리스 모습을 벗어던지고 말끔해진 얼굴로 포착됐다. 사진에서 한석주는 목욕재계하고 이발소를 찾아간 후 이발과 면도를 하고 있다. 설렘 반, 긴장 반의 표정으로 의자에 앉아 머리를 손질하고, 덥수룩한 수염에 거품을 묻혀 면도까지 마친 뒤 말끔한 정장을 차려입은 한석주의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잘못된 사진을 보도했다는 죄책감에 홈리스로 살아가던 한석주가 180도 변신을 꾀한 이유는 무엇일지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이 장면은 서울 은평구 한 이발관에서 촬영됐다. 주진모는 ‘꽃 거지 홈리스’로 등장했던 지난 촬영기간 동안 길게 붙인 덥수룩한 가발을 쓰고, 수염을 부착하는 등 분장에 오랜 시간이 걸리는 수고를 감수했다. 촬영 직전 주진모는 “드디어 가발과 수염에서 벗어나는 거냐”며 시원섭섭하다는 듯 너스레를 떨었다.

이 장면은 현실감을 높이기 위해 실제로 운영 중인 이발소에서 촬영됐다. 좁은 장소에서 수십 명의 사람이 분주하게 움직이는 어수선한 분위기가 연출됐지만 주진모는 거울을 보면서 한석주의 감정과 표정을 다잡아갔다. 이어 촬영에 들어가자 부끄러움에서 점점 기대감과 긴장감으로 변화하는 한석주의 섬세한 감정을 담아냈다.

제작진은 “그동안 가발부터 수염까지 분장을 한 채 뛰고 달리고 넘어지는, 몸을 사리지 않는 열연을 펼쳐준 주진모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하고 싶다”며 “홈리스의 모습으로 호응을 받았던 한석주가 180도 변신한 이후에는 어떤 행보를 걷게 될지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빅이슈’는 한 장의 사진으로 나락에 떨어진 전직 사진기자와 그를 파파라치로 끌어들이는 악명 높은 편집장이 펼치는 은밀하고 치열한 파파라치 전쟁기를 담는 드라마다. 5-6회분은 13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