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의’ 연정훈, 피 묻은 소매+광기 어린 눈빛…오늘(13일) ‘첫 등장’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OCN ‘빙의’에 출연하는 연정훈./사진제공=OCN

OCN ‘빙의’(극본 박희강, 연출 최도훈)에서 남다른 악역을 예고했던 배우 연정훈이 오늘(13일) 첫 등장을 알린다.

연정훈은 ‘빙의’에서 재계 서열 10위 안에 드는 TF그룹 상무이자 보이지 않는 곳에서 쾌락을 일삼고 돈과 권력으로 온갖 악행을 일삼는 오수혁 역을 맡았다. 지난 방송에서 단 한 번도 등장하지 않아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유발했던 그가 오늘(13일) 방송에서 드디어 모습을 드러낸다.

공개된 예고 영상에서 오수혁은 “회장님 아들 있잖아. 망나니야”라는 한울 의료원 원장(정한용)의 목소리와 함께 등장했다. 함께 공개된 스틸컷 역시 남다르다. 잔뜩 흐트러진 머리카락과 함께 한 쪽 소매 끝이 피로 젖어있다. 그뿐만 아니라 어쩐지 제정신이 아닌 것 같은 희번덕한 눈빛까지 소름을 유발한다. 이전에 공개됐던 날카로운 눈빛과 오묘한 표정의 오수혁과는 정반대의 격한 이미지다.

오수혁 캐릭터는 ‘표면적으로는 재벌 2세이지만, 이중적인 생활을 즐기는 누구보다 광기 어린 인물’이라는 설명 외에 밝혀진 게 없었다. 그의 첫 등장이 연결점 하나 없는 강필성(송새벽), 홍서정(고준희) 그리고 선양우(조한선)와의 관계를 어떻게 얽히게 만들지가 관전포인트다.

한편 ‘빙의’는 3월 첫째 주 (3월4일~10일) 콘텐츠영향력평가지수(CPI)의 영향력 있는 프로그램 집계에서 249.8로 2위를 기록했다. 특히 관심 높은 프로그램 TOP50을 결정하는 검색수에서는 424,745 건으로 1위를 나타냈다. 

‘빙의’ 제작진은 “드디어 오늘(13일) 오수혁이 모습을 드러낸다. 그가 앞으로의 전개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화면을 장악할 연정훈의 존재감이 어떻게 구현될지 기대해도 좋다”고 말했다.

또한 OCN은 ‘뱀파이어 검사’ 이후 7년 만에 연정훈이 OCN에 돌아왔다며 특별한 편성도 준비했다. OCN 관계자는 “시청자 여러분의 성원과 7년 만에 돌아온 연정훈에 힘입어, 내일(14일) 밤, 수퍼액션에서 ‘빙의’ 4회 종료 후 밤 12시 10분부터 ‘뱀파이어 검사’ 시즌1의 1회부터 12회까지 한 번에 몰아볼 수 있도록 연속 방송을 편성했다”며 “‘빙의’와 함께 ‘뱀파이어 검사’도 많은 시청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빙의’ 3회는 오늘(13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