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부터 지금까지”…마마무, 새 음반 ‘화이트 윈드’로 들려줄 이야기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마마무. / 제공=RBW

그룹 마마무가 ‘포시즌 포컬러’ 프로젝트의 의미를 담은 예고 영상을 지난 12일 공개했다.

마마무는 1년 동안 기획한 이번 프로젝트의 마지막 퍼즐 ‘화이트 윈드(White Wind)’를 오는 14일 오후 6시 각종 음악 사이트에 발표한다.

영상에는 ‘Four season Four color’라는 문구가 등장했다가 이내 ‘F’가 사라지며 ‘our season our color’라는 문장으로 바뀐다. 새로운 의미로 재탄생했다. 이는 마마무가 지난해 3월 ‘옐로우 플라워’를 시작으로 7월 ‘레드 문’, 11월 ‘블루스’를 발표한 데 이어 ‘화이트 윈드’를 통해 1년 간의 대장정을 총망라해 팀의 정체성을 완성하겠다는 것을 예고한 것이다.

앞서 마마무는 단순히 이별 감성을 노래하는 것이 아니라 따뜻한 봄부터 정열의 여름, 쓸쓸한 가을까지 계절에 어울리는 색깔을 접목해 음악성을 강조했다.

이번 새 음반은 팬들과의 첫 만남부터 지금까지의 이야기를 주제로 했다. 소속사 RBW 관계자는 “‘화이트 윈드’는 ‘포시즌 포컬러 프로젝트’의 대미를 장식하는 음반이자, 마마무에게는 새로운 시작을 알리는 음반”이라고 소개했다.

타이틀곡 ‘고고베베’는 마마무의 신나고 유쾌한 매력을 느낄 수 있는 곡이다. 지나간 사랑과 일에 연연하지 않고 앞을 향해가자는 의미를 담았다고 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