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치’ 한상진, 누명 쓴 정일우와 정면 대립…“밝힐 수 없다면 범인은 저하”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해치’ 한상진 / 사진제공=SBS

‘해치’ 한상진이 정일우와 정면으로 대립하며 압박 수사를 펼쳤다.

SBS ‘해치’에서 한상진은 몰락한 남인 집안 출신의 사헌부 집의 위병주 역을 맡아 날로 세력을 확장하고 있다. 극 초반 오랜 벗이었던 사헌부 감찰 한정석(이필모)을 살해한 후 한정석의 의문사를 파헤치는 여지(고아라), 박문수(권율)와 끊임없는 긴장 관계를 형성하고 있다.

지난 12일 방송에서 위병주는 어린소녀 대신 살해 누명을 뒤집어쓴 왕세제 이금(정일우)의 현장을 최초로 목격했다. 본격적인 취조에 돌입한 위병주는 진범이 여자 아이라는 것을 알고도 숨기는 이금과 날 선 신경전을 벌인 후 “밝힐 수 없다면 범인은 저하가 되는 것입니다!”라며 왕세제를 압박했다. 사헌부의 자존심을 걸고 왕세제를 누르는 위병주의 서슬 퍼런 기세가 긴장감을 선사했다.

이어 위병주는 이금에 대한 수사권이 왕실 직속 기관인 의금부로 넘어가게 되자 주도적으로 사직을 결의하며 수사권을 다시 빼앗았다. 사헌부로 수사권이 돌아오기 전 이금에게 스스로 사건을 해결할 사흘의 시간이 주어진 가운데 위병주는 노론 세력의 우두머리인 민진헌(이경영)과 손을 잡고 사건의 진범인 여자아이를 빼돌려 이금 앞에 내보여 충격을 안겼다.

이날 방송에서 한상진은 왕세제로 등극한 정일우와의 ‘1 대 1 대면’을 통해 사헌부 집의다운 날카로운 카리스마를 뿜었다. 나아가 자신의 판을 만들기 위해 적폐 민진헌과 또 한 번 연대하는 반전 행보를 거듭해 앞으로의 전개에 관심을 집중시켰다. 의중을 알 수 없는 ‘야망 캐릭터’ 위병주의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해치’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