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이 오나 봄’ 엄지원, 최병모 향한 ‘복수혈전’ 빨간 불?…기억 회복 할까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봄이 오나 봄’ 방송 화면

MBC ‘봄이 오나 봄’(연출 김상호, 극본 이혜선)에서 엄지원이 최병모를 향한 본격적인 복수를 시작한 가운데, 부분 기억 상실에 걸려 긴장감을 자아내고 있다.

지난 6, 7일 방송된 ‘봄이 오나 봄’ 21~24회에서는 이봄(엄지원)과 김보미(이유리) 그리고 이형석(이종혁)이 박윤철(최병모)에게 복수하기 위해 의기투합했다. 

에스시티 건설현장과 관련, 미수건설 최진국(손진환) 대표를 MBS 9시 뉴스에 출연시키면서 박윤철의 모든 악행을 낱낱이 밝히며 복수를 꿈꿨던 이봄. 하지만 24회 엔딩에서는 몸이 바뀌는 약의 부작용으로 점점 기억을 잃어가게 된 이봄과 김보미의 모습이 예고됐다. 이에 박윤철을 향한 통쾌한 복수보단 긴장감을 감돌게 했다. 웃음 속에서 스릴을 자아내는 ‘봄이 오나 봄’에서 김보미와 이봄이 어떤 방법으로 위기를 넘기고 박윤철에게 복수를 하게 될지 관심이 쏠린다.

‘봄이 오나 봄’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