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4’ 김병철, 예능 첫 출연…위올라이 댄스로 ‘후끈’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해피투게더4’ 닥터프리즈너 특집/사진제공=KBS2 ‘해피투게더4’

KBS2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에서 남궁민-김병철-최원영이 ‘예능캐’로 변신해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었다.

‘해투4’의 오는 14일 방송은 드라마 ‘닥터 프리즈너’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서는 ‘김과장’ 남궁민, ‘캐슬의 아빠들’ 김병철-최원영을 비롯해 권나라-이다인, 스페셜 MC 라이관린이 출연해 유쾌한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남궁민은 “오늘은 MC 마인드로 임하겠다”며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노래싸움-승부’를 통해 수준급의 MC 실력을 뽐낸 바 있는 남궁민은 “지난 출연 당시 제가 단답으로 토크를 했던 것 같다. 죄송하다”며 급 사과에 나서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특히 함께 출연한 출연진들이 짧은 대답을 내놓을 때마다 남궁민은 “그렇게 짧게 이야기하면 안된다”며 단속에 나서기도 했다.

그런가 하면 김병철은 “예능은 첫 출연이다. 떨린다”며 소감을 밝혔다. 최원영은 “김병철 형이 제일 맹활약할 것”이라고 김병철의 예능감을 보증했다.

‘해투4’ 최다 출연자 최원영은 MC들 이름으로 삼행시까지 준비해 와 주변의 환호를 자아냈다. 남궁민-김병철-최원영은 즉석 댄스까지 선보이며 현장을 후끈하게 달궜다.

‘닥터 프리즈너’ 주역과 함께하는 ‘해투4’는 오는 14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