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 동영상’ 루머 피해자들 해명…이청아·정유미 “걱정 말아요”

[텐아시아=우빈 기자]

정준영 입국 장면 /조준원 기자

‘정준영 동영상’ 지라시로 피해를 입었던 배우 이청아, 정유미 등과 소속사들이 직접 해명했다.

정준영 때문에 악성 루머 피해를 입은 이청아는 지난 12일 자신의 트위터에 “고마워. 하지만 걱정 말아요”라는 글과 함께 이모티콘을 올렸다. 정유미 역시 인스타그램에 “걱정말아요 그대”라는 글을 올렸다. 정유미는 과거 정준영과 함께 MBC ‘우리 결혼했어요’에 출연했다는 이유로 지라시의 피해자가 됐다.

카톡방 멤버 중 ‘가수 이씨’로 언급됐던 이홍기는 팬들에게 “걱정마쇼”라고 알렸고, 방송을 통해서도 “관련 없다”고 선을 그었다.

또 다른 ‘가수 이씨’로 거론됐던 씨엔블루 이종현에 대해 FNC엔터테인먼트는 “이종현은 정준영과 오래전 연락을 하고 지낸 사이였을 뿐 이번 사건과는 무관하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트와이스와 엑소 소속사는 악성 루머에 강경 대응 방침을 밝혔다. JYP엔터테인먼트는 트와이스 멤버에 대한 악성 루머가 계속 되자 “최초 작성자 및 유포자에 대해 법적으로 가용한 모든 조치를 강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SM엔터테인먼트 역시 엑소 멤버 중 한 명이 정준영 단톡방 주인공이라는 지라시에 “불법 행위(작성, 게시, 유포)가 확인된 자들에 대해 선처없이 민형사상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준영은 카카오톡 대화방을 통해 불법 촬영물을 공유했다. 피해 여성만 10명이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정준영을 입건,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할 예정이다. 정준영은 자신의 죄를 인정하면서 사과문을 발표했다.

승리는 최근 성매매 알선 혐의로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받고 있으며 연예계를 은퇴하겠다고 직접 말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