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 천재들의 프로젝트 ‘슈퍼밴드’, 감상 포인트 셋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JTBC ‘슈퍼밴드’

윤종신 윤상 김종완(넬) 조 한(린킨 파크) 이수현 등 가수 겸 프로듀서들의 출연을 알리며 주목받은 JTBC 음악 예능프로그램 ‘슈퍼밴드’ 제작진이 13일 감상 포인트를 공개했다.

‘슈퍼맨드’는 노래뿐 아니라 연주 부문에서도 숨겨진 천재 뮤지션을 찾아 최고의 조합과 음악으로 만들어질 슈퍼밴드를 탄생시키는 프로그램이다. 오는 4월 초 방송될 예정이다.

◆ ‘히든싱어’ ‘팬텀싱어’, 믿고 보는 제작진의 본격 밴드뮤직 도전

지금까지 많은 음악 예능 프로그램이 있었지만, 오직 노래나 댄스 퍼포먼스 등 특정 부분에 집중된 경우가 많았다. 반면 ‘슈퍼밴드’의 소재는 한계가 없는 밴드 뮤직이다.

미처 자신의 재능을 펼치지 못했던 보컬, 연주, 작곡 분야의 광범위한 ‘음악천재’를 발탁해 최고의 밴드를 만들고 그 음악을 무대에서 뽐낸다. 이 과정은 숨겨진 실력파 가수를 찾아준 ‘히든싱어’와 어렵게 느껴지던 크로스오버 장르를 대중화시킨 ‘팬텀싱어’에 이어 또 한 번 세상에 없던 감동을 선사하며 화제성과 예술성 모두를 충족시킬 예정이다.

◆ 눈과 귀 모두가 즐거울 ‘전혀 새로운 음악’의 탄생

‘슈퍼밴드’에 나오는 음악천재들의 장기에는 제한이 없다. 음악천재들은 홍대에서 거리 음악을 했을 수도 있고, 클래식계의 유망주일 수도 있으며, 싱어송라이터의 능력을 갖춘 아이돌 지망생일 수도 있다.

이처럼 다채로운 이들이 밴드를 구성해 만들 음악은 귀로 듣기 전에는 상상할 수 없는 새로움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많은 마니아를 보유하고 있지만, 국내에서는 비슷한 팀을 찾을 수 없던 콜드플레이, 다프트 펑크, 원 리퍼블릭 등 세계적인 밴드들과 비교해도 손색이 없는 경쟁력을 갖춘 글로벌 슈퍼밴드의 탄생에 눈길이 쏠린다.

◆ 스타 프로듀서와 음악천재들이 보여줄 ‘동반 성장’

음악성을 갖춘 스타 프로듀서 5인은 음악계의 선배로서 음악천재들의 재능에 대해 같이 의견을 나누고, 최고의 시너지 효과를 내는 밴드를 만들기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이들은 선배이기도 하지만 음악적 동지로서 출연자들을 이끄는 역할을 하며, 신선한 재능을 통해 ‘동반 성장’을 추구한다. 음악이라는 공통분모로 뭉친 프로듀서들과 음악 천재들의 강렬한 케미스트리는 음악에 문외한인 시청자들도 충분히 즐길 수 있는 행복한 경험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