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기영, JTBC 새 월화극 ‘열여덟의 순간’ 출연…옹성우·김향기와 호흡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강기영. / 제공=유본컴퍼니

배우 강기영이 JTBC 새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극본 윤경아, 연출 심나연)에 출연한다.

올 하반기 방송될 ‘열여덟의 순간’은 위태롭고 미숙한 청춘들의 세상을 있는 그대로 들여다보는 작품이다. 사소한 일에도 감정의 소용돌이에 휘말리는 열여덟, 누구에게나 스쳐 지나갔을 법한 순간을 생생하고 깊숙하게 담아낼 예정이다.

앞서 프로젝트 그룹 워너원 출신 옹성우와 김향기, 신승호의 출연으로 이목을 끈 가운데 강기영까지 캐스팅을 확정지으며 기대를 높였다.

강기영은 극 중 고독이 습관이 된 소년 최준우(옹성우)의 부담임 오한결 역을 맡는다. 오한결은 대책 없는 초짜 선생이지만, 아이들과 부딪히고 성장하며 진짜 선생으로 거듭나는 인물이다. 전학생 준우를 세상과 연결해주고 꽤 괜찮은 어른, 꽤 괜찮은 선생으로 변모하는 오한결 역으로 강기영은 또 다른 매력을 보여줄 계획이다.

강기영은 “새로운 작품을 만날 때마다 많이 느끼고 배우는데, 이렇게 또 다른 결을 가진 캐릭터를 만나게 돼 감사하다. 오한결은 학생들과 소통하고 교감하며 함께 성장하는 인물인 만큼, 나에게도 또 다른 도전이 될 것 같다”며 “시청자들에게도 찬란하게 빛나는 ‘열여덟의 순간’으로 남을 수 있도록 열심히 연기하겠”고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