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모로우바이투게더, 데뷔 첫주 韓·美·日 석권…’글로벌 슈퍼루키’ 탄생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 / 제공=빅히트 엔터테인먼트

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가 데뷔 첫 주 만에 한국과 미국·일본의 주요 차트를 휩쓸었다.

12일(현지시간) 빌보드가 발표한 최신 차트에 따르면, 투모로우바이투게더의 데뷔 음반 ‘꿈의 장: 스타(STAR)’는 ‘빌보드 200’에서 140위를 기록했다. 이는 한국 남자 그룹의 데뷔 음반을 통틀어 ‘빌보드200’ 차트에서 가장 높은 순위이다.

이 음반은 ‘월드 음반’ 1위, ‘히트시커스 음반’ 2위, ‘디지털 음반’ 10위, ‘톱 음반 세일즈’ 26위, ‘빌보드 캐나디안 음반’ 100위에 올랐다.

또한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소셜 50’ 3위를 비롯해 ‘이머징 아티스트’ 1위, ‘아티스트 100’에서도 54위를 기록하며 전 세계 아티스트들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13일, 일본 오리콘 주간 음반 차트(3월 4일~3월 10일)에서 디지털 음반 판매와 음원 스트리밍의 점수가 추가로 합산돼 1만 5152 포인트를 기록하며 2위를 차지했다. 수입 음반 주간 차트에서는 1위에 올랐다.

12일 방송된 SBS MTV 음악 프로그램 ‘더 쇼(The Show)’에서는 타이틀곡 ‘어느날 머리에서 뿔이 자랐다 (CROWN)’로 데뷔 첫 1위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