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자연 사건’이 ‘다른 사건’에 묻혀…윤지오, ‘같은 성 언론인’ 등 새로운 진술도

[텐아시아=김명상 기자]

배우 윤지오 씨가 12일 오후 대검찰청 검찰 과거사 진상조사단의 참고인 조사를 마친 뒤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방송 갈무리

“연예계가 화려한 공간만은 아닙니다. 많은 일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장자연) 언니의 (중요) 사건이 있을 때마다 여러 가지 사건으로 인해 묵인되는 것을 보며 안타까웠습니다. 조금 더 관심을 가져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배우 윤지오 씨가 12일 오후 대검찰청 검찰 과거사 진상조사단의 참고인 조사를 마친 뒤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 자리에서 윤씨는 장자연 사건에 대한 진실 규명 등 중요한 일이 있을 때마다 ‘다른 이슈에 겹쳐서’ 묻혀버린 과거 사실에 안타까웠던 심경을 드러냈다.

윤지오 씨는 12일 검찰 조사를 통해 ‘장자연 리스트’에 포함됐다는 언론인 3명과 정치인 1명의 이름 등을 검찰에 새롭게 진술했다고 밝혔다. 윤지오 씨는 고(故) 장자연 씨의 동료이자 성 접대 명단이 포함된 문건을 직접 본 유일한 목격자로, 이와 관련해 과거 13번의 경찰 조사를 받은 바 있다.

이날 취재진은 장자연 문건에 ‘같은 성 언론인 3명’, ‘특이한 성을 가진 정치인 1명’이 있다는 것을 진술했냐는 질문에 “두 가지에 대해서는 오늘 새롭게 증언했다”고 말했다.

그동안 해당 명단을 밝히지 못한 이유에는 “(10년 전) 수사 자체가 미흡했다. 이제는 직접 말할 기회가 생겼는데 애초부터 수사가 명확하게 이뤄졌으면 어땠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한 언급된 언론인 등의 ‘실명 공개’ 여부에 대한 질문에는 가능성을 열어 놓았다. 윤씨는 “출국까지는 일정이 남아 있어서 어떠한 방법이 가장 좋은지, 아는 실명을 거론하는 게 좋은지 조언을 구하고 있다”며 “할 수 있는 부분은 진실 규명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윤씨는 지난 5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조선일보 관련 ‘성이 같은 언론인 3명’과 ‘특이한 성을 가진 국회의원 1명’의 이름을 장자연 씨가 작성한 문건에서 봤다고 말했다.

이밖에도 윤씨는 오늘 조사내용에 대해 “공소시효가 끝나서 유일하게 처벌받을 사람이 한 명인 지금 여러 가지 복잡한 심정으로 해야 할 말은 분명히 했다”고 말했다.

한편 윤씨는 12일부터 여성가족부로부터 처음으로 숙소를 제공받게 된 사실을 공개하며 울먹거리기도 했다. 그동안 신변 불안을 호소해왔던 만큼 마음고생이 심했음을 짐작케 하는 부분이다. 윤씨는 “좋은 소식을 말씀드리자면 어제 여성가족부에 가서 오늘부터 처음으로 숙소를 제공받을 수 있게 됐다”며 “진실을 말할 수 있는 사회로 변화된 것 같아서 국민의 한 사람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현재 캐나다에 거주 중인 윤씨는 “저는 시민권자가 아니고 영주권자인데 (앞으로도) 한국인으로 계속 살고 싶다”고 말하기도 했다.

김명상 기자 terr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