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 밀땅포차 개업 멤버’ 권혁준, “오래전 일…가족에 피해 없길”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캡처.

가수 정준영과 ‘밀땅포차’ 개업 멤버로 알려진 권혁준 씨가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너무 오래전 일이라 생각하고 안일하게 있었네요. 스스로 더 돌아볼게요”라는 글을 남겼다.

그는 이 댓글에서 “고마워요. 너무 율팬(유리 팬을 뜻하는 말)들에게 너무 미안해요”라며 스스로 유리의 이름을 언급했다. 권 씨는 그룹 소녀시대의 멤버 유리의 친오빠다. 2016 MBC 예능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해 정준영, 에디킴, 로이킴 등과 절친한 사이라고도 알려졌다. 밀땅포차는 그가 정준영, 승리, 최종훈과 동업한 이자카야 술집이다.

권 씨는 현재 정준영이 성관계 영상을 불법으로 촬영해 유포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는 단체 채팅방의 멤버가 아닌지에 대한 의혹을 받고 있다.

그는 또 다른 댓글에서 “현재 모든 조사 충실히 받고 있고 제가 지은 죄를 가지고 고개를 못들고 할건 그쪽이 판단하실 내용이 아니라 보구요. 저는 밀땅포차 개업 당시 멤버로 일 관련 카톡에 포함돼 있던 부분이지 성접대나 기사 내용의 대해서는 아는바가 없습니다”라고 했다.

이어 “너무나 오랜 시간이 지난 지금”이라며 정준영의 불법 영상 유포 사건이 오래됐음을 재차 강조했다. 또 “지금 일이 이렇게 되어서 큰 심려하고 있습니다. 가족에게 피해가 가지 않았으면 바라고 있어요”라고 말했다.

정준영은 이날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돼 경찰에 정식 입건됐으며, 오후 6시쯤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인천국제공항으로 귀국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