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델 허현 “승리·정준영 카톡방 H씨 아닙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모델 허현. / 제공=데이즈드

모델 혀현이 가수 정준영과 그룹 빅뱅 승리 등이 포함된 메신저(카카오톡) 대화방 속 인물인 H씨로 지목된 가운데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허현의 소속사 에이전시가르텐은 12일 SNS에 “현재 논란인 모 연예인 카카오톡 대화방과 관련해 모델 허현이 포함돼 있다는 의혹이 있는 가운데, 동명이인일뿐 허현은 전혀 친분도 없으며 본인과 전혀 관계없는 일임을 말씀드린다”고 남겼다. 이어 “확인되지 않은 허위 사실 유포나 악성 게시물과 댓글로 명예를 훼손하고 피해를 주는 사례에 관해서는 엄격하게 법적 대응할 것이니 주의해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앞서 한 매체는 정준영이 지인들이 있는 단체 대화방에서 불법으로 찍은 동영상을 유포했다고 보도했다. 이 보도에 따르면 정준영이 촬영한 불법 영상으로 피해를 입은 여성은 10명이라고 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