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관계 몰카’ 정준영, 성폭력처벌법 위반 혐의 입건…잠시후 귀국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정준영./

 

성관계 동영상 불법 촬영 및 유포 의혹에 휩싸인 가수 겸 방송인 정준영(30)이 경찰에 정식 입건됐다. 방송 촬영을 위해 미국에 있던 정준영은 잠시후 귀국한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12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정준영을 입건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정준영은 피의자 신분이 됐다.

경찰이 빅뱅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의 성접대 의혹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정준형의 혐의가 드러났다. 경찰은 정준영이 승리와 함께 있는 카카오톡 대화방 등에 불법 촬영한 것으로 의심되는 성관계 동영상을 유포한 사실을 확인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정준영은 이 대화방을 비롯해 다른 지인들과의 대화방에도 성관계 동영상과 사진을 올린 것으로 파악됐다.

앞서 지난 11일 SBS 8시 뉴스는 정준영이 지인들과의 카톡방에서 불법 촬영한 영상과 사진을 공유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정준영은 2015년 말 한 카톡방에서 여성들과의 성관계 사실을 자랑하며 몰래 촬영한 영상을 전송했다. 이듬해 2월에도 지인에게 한 여성과의 성관계를 중계하듯 설명했다. 약 10개월간 피해 여성이 10명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조만간 정준영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