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스타’ 조안, “연기 열정 때문에…다친 후 머리 나빠져”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비디오스타’ 조안/사진제공=MBC에브리원

배우 조안이 MBC 일일극 ‘용왕님 보우하사’ 출연진과 함께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를 찾았다.

12일 방송되는 ‘비디오스타’에서 조안은 연기 욕심으로 머리가 나빠진 사연을 공개한다. 그는 “영화 ‘홀리데이’에서 배우 이성재에게 밀쳐지는 신이 있었는데, 그때 머리를 심하게 부딪쳐 의료용 호치키스를 박았다”고 밝혔다. 이어 “옛날에는 나름 똘똘했는데 그 이후로 머리가 나빠진 것 같다”고 고백했다. 차마 믿지 못할 이야기에 박나래는 연예계 바보 캐릭터 일인자 김종민의 어릴 적 추락 사건을 언급하며 조안의 이야기에 신빙성을 더했다.

또한 조안은 ‘용왕님 보우하사’에서 “재희가 조니 뎁으로 통한다”고 밝혔다. 조안은 재희의 가장 큰 장점을 외모로 꼽았다. 이에 MC들은 “배우에게 외모는 기본 장착 옵션이 아니냐”고 조안을 놀렸다. 이에 조안은 “재희가 촬영장에서 조니 뎁 닮은 꼴로 통한다”고 설명했다. 재희는 조안의 칭찬에 민망함을 감추지 못했다.

‘용왕님 보우하사’ 출연진과 함께하는 ‘비디오스타’는 12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