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템’ 주지훈, 진세연에게 박원상 정체 털어놓을까…‘애틋 성당 재회’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아이템’ 성당에서 재회한 진세연과 주지훈 / 사진제공=MBC

‘아이템’ 주지훈과 진세연이 성당에서 재회한다.

MBC 월화드라마 ‘아이템’은 12일 도주 중인 강곤(주지훈)과 그를 돕는 신소영(진세연)의 재회 스틸컷을 공개했다.

앞서 강곤은 신소영이 드림월드 화재참사 유가족이며 구동영(박원상) 신부가 드림월드 화재참사를 조작하고 은폐한 사람들을 죽인 연쇄 살인마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공개된 사진에는 신소영의 얼굴을 차마 보지 못하고 굳어버린 강곤과 그를 애틋한 눈빛으로 바라보는 신소영이 보인다. 걷잡을 수 없이 커져버린 사건에 서로에 대한 걱정을 하는 것인지, 믿을 수 없는 진실을 이야기하고 있는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강곤은 아버지가 살인마로 몰리면서 ‘김성규’라는 진짜 이름을 지우며 고통 속에서 살았다. 이에 아버지가 진짜 범인이 아니었다는 진실을 안 강곤은 눈물을 흘릴 정도로 충격에 휩싸였다. 그리고 이 사실을 모르는 신소영은 아직까지도신경안정제가 없으면 잠을 못 이룰 정도로 참사의 트라우마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그리고 누구보다 구동영 신부를 믿고 의지하고 있기에 강곤이 신소영에게 본인의 아버지가 드림월드 화재참사의 살인마로 억울하게 누명을 쓴 인물이며 구동영 신부가 연쇄살인의 진범이란 사실을 털어놓을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제작진은 “강곤과 신소영이 재회한다. 복잡한 감정을 담은 표정으로 서로를 마주하고 있는 두 사람이 남은 전개를 어떻게 이끌어나갈지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아이템’ 20회는 12일(오늘)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