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성운, 노래 가이드 도와준 동생”…라비, ‘아이돌 라디오’서 의외 인맥 공개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아이돌 라디오’ 빅스 라비(왼쪽), DJ 비투비 정일훈 / 사진제공=MBC 라디오

빅스 라비가 ‘아이돌 라디오’에 출연해 가수 하성운과의 인연을 공개했다.

지난 11일 MBC 표준FM ‘아이돌 라디오’에는 최근 새 솔로 음반 ‘R.OOK BOOK(룩북)’을 발매한 라비가 출연했다. 라비의 타이틀곡 ‘TUXEDO(턱시도)’는 지친 일상에서 럭셔리해지자는 가사의 곡이다. 스스로 가장 럭셔리해지는 순간을 묻는 질문에 라비는 “무대에 설 때”를 꼽으며 “무대를 준비하는 것에 있어서는 내가 할 수 있는 에너지를 다 쏟는다. 돈도 안 아낀다”고 강조했다.

라비는 아이돌 중 저작권 협회에 등록된 곡 수 3위에 이를 정도로 활발한 창작 활동을 하고 있다. 그는 다른 아티스트에게 곡을 줄 때 가수의 스타일에 따라 작업한다며 “같이 작업하고 싶다는 의사 자체가 (상대를) 존중하고자 하는 것이다. 내가 원하는 대로 이끌어내기 보다 그들이 어떻게 곡을 생각했는지 공유하고 그걸 표현하는 것을 도와주고자 한다”고 밝혔다.

라비는 최근 솔로로 데뷔한 하성운과의 인연을 공개하기도 했다. 그는 “(하성운은) 예전부터 알던 동생이다. 내가 작업한 노래 가이드를 많이 도와줬다”며 “그때도 매력 있는 친구라고 알고 있었는데 점점 더 많은 분들에게 사랑받는 걸 보니 행복하다”고 말했다.

라비는 이날 방송에서 타이틀곡 무대뿐 아니라 ‘BOMB’ ‘RUNWAY’ ‘R.OOK BOOK’ 등에 맞춰 카리스마 넘치는 메들리 댄스를 선보였다. 또한 팬들을 위해 ‘깨물 하트’와 ‘귀요미송’까지 소화하며 귀여운 반전 매력까지 뽐냈다.

오는 22일부터 3일간 솔로 콘서트를 여는 라비는 “세트 리스트에 따른 퍼포먼스 준비는 끝났다. (기존의 솔로 콘서트보다) 새 퍼포먼스가 준비된 곡들이 있어서 좀 더 보는 재미가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높였다.

‘아이돌 라디오’는 평일 오후 9시부터 네이버 브이 라이브(V앱)에서 생중계되고, 그날 밤 12시 5분(주말 밤 12시)부터 MBC 표준 FM, MBC 라디오 어플리케이션 mini에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