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현장] 새 싱글 ‘청춘’ 낸 임현정 “시작할 수 있다면 우리 모두 청춘이죠”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임현정. / 제공=감성공동체 물고기자리

“저는 지금도 청춘이라고 생각해요.”

가수 임현정이 12일 오후 3시 서울 한남동 스트라디움에서 열린 새 싱글 음반 ‘청춘’의 발매 기자간담회에서 이 같이 말했다.

임현정은 이날 정오 ‘청춘’을 발표했다. 올해 발표하는 첫 신곡이자, 발매를 앞둔 여섯 번째 정규 음반의 수록곡이다. 임현정이 작사·작곡했으며 청춘이라는 단어가 담고 있는 다양한 의미와 감정을 녹였다. 이 곡을 위해 일본에서 35인조 오케스트라 세션을 직접 섭외했고, 실력파 편곡자 코우스케 야마시타(Kousuke Yamashita)와 호흡을 맞췄다고 한다. 여기에 가수 겸 연주자 나원주의 피아노 선율, 기타리스트 홍준호의 재즈풍 연주가 더해져 듣는 즐거움을 높였다.

그는 “2007년 선릉을 매일 산책했는데, 그때 부근에서 근무하는 것처럼 보이는 중년 남성들을 보면서 만든 곡”이라며 “쳇바퀴 도는 것 같은 그들의 일상에 하나의 돌이 던져진다면 기계적 삶에서 나올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규 6집의 전체 방향은 오케스트레이션을 곡에 맞게 보여드리는 것이다. 곡의 분위기에 맞게 연주를 다양하게 구성한다”면서 “‘청춘’은 재즈 풍 편곡을 가미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시작할 수 있고 의문을 가질 때, 우리 모두는 청춘”이라며 “이 곡은 정규 6집의 시작”이라고 강조했다.

1996년 KBS2 드라마 ‘컬러’의 OST ‘아무일 없던 것처럼’을 작사·작곡하며 가요계에 데뷔한 임현정. 첫 번째 정규 음반 ‘양철북’을 시작으로 다섯 장의 정규 음반을 발매해 ‘첫사랑’ ‘사랑은 봄비처럼 이별은 겨울비처럼’ 등으로 큰 인기를 얻었다. 모든 노래의 작사·작곡·프로듀싱을 스스로 해내 실력도 인정받았다.

하지만 2008년 건강상의 이유로 음악 활동을 중단했다. “공황장애와 불안증, 부정맥도 심각했다. 몸을 움직일 수 없을 정도였다”며 “2016년 말 현재의 주치의를 만났는데 정확히 처방해줬다”고 털어놨다. 지난해 10월 두 번째 정규 음반 ‘가위손’의 리마스터링 버전을 내놓으면서 활동을 본격 재개했다.

임현정은 “지난해 리마스터링 음반과 디지털 싱글 음반 ‘사랑이 온다’와 ‘갓 블레스 유(God Bless You)’를 발표할 때 워밍업이라고 생각하고 출발했다. 11년 만에 신곡을 낸다고 해서 큰 반응을 기대하지 않았다”면서 “무엇보다 음반 유통 등 가요계가 많이 바뀌어서 적응하는 시간이 필요했다”고 밝혔다.

그는 “음반 유통 독과점이 심각한 문제라는 걸 느꼈다. 혼란스러워서 윤종신 선배님에게 ‘적응을 못하겠다’며 조언을 구했다. 웃으면서 좋은 음악을 만들어달라고, 계속 음악을 하라고 하는 말이 힘이 됐다”고 말했다.

몸이 아플 때 위로를 받은 곡은 이적의 ‘빨래를 해야겠어요’이다. 임현정은 “이적의 음악을 많이 들었다. 문자도 주고받으면서 ‘다시 일어나면 너의 콘서트를 보러 가고 싶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임현정은 올해 여섯 번째 정규 음반을 발표할 계획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