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미’ 해진X’베짱이’ 승원X’장작’ 정남…’스페인하숙’ 10일 간의 마법(종합)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tvN 새 예능 ‘스페인하숙’ 포스터. 사진제공=tvN

수많은 여행객들이 자신을 돌아보며 길을 떠나는 길이 800Km의 스페인 산티아고 순례길. 가장 가파른 봉우리의 바로 앞에, 여행객들의 사연을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따뜻한 밥 한끼와 잠자리를 제공하는 하숙집이 생겼다. 주인은 배우 차승원, 유해진, 배정남이다.

12일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tvN 새 예능 ‘스페인하숙’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공동 연출을 맡은 나영석 PD, 장은정 PD, 김대주 작가가 자리했다.

나 PD는 ‘스페인하숙’에 대해 “말 그대로 출연진이 스페인에 가서 음식과 따뜻한 잠자리를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라고 소개했다. 나 PD가 차승원, 유해진과 처음 만난 건 ‘삼시세끼’ 때문이었다. 그러다 “‘삼시세끼’는 언제나 할 수 있으니 좀 더 특별한 것을 해볼까” 하는 얘기가 나왔다. 나 PD는 “히말라야 등 여러 해외 촬영지 후보들을 놓고 고민하다가 스페인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제작진은 비야프랑카 델 비에르소 마을에서 실제로 운영 중인 알베르게(순례길을 걷는 여행객들에게 싸게 숙박과 식사를 제공하는 하숙집)을 빌렸다. 하루 숙박비 5유로에 밥값은 별도인 가격 체계도 그대로 가져왔다. 알베르게의 원래 주인이 그렇게 요청했기 때문이다.

유해진과 차승원은 ‘삼시세끼’에서처럼 각자 개미와 베짱이 같은 모습을 보여준다. 나 PD는 “‘삼시세끼’와 비슷하다”며 “장소와 상황만 바뀌었을 뿐 둘의 농익은 매력이 여지없이 발산될 것”이라고 예고했다. 김 작가는 “차승원이 요리를 하면 손님을 받던 유해진은 남는 시간에는 간판 등을 만들었다. ‘삼시세끼’보다 발전한 느낌의 가구 브랜드 ‘이케요’를 선보였다”고 말했다. 차승원은 베짱이 캐릭터에 걸맞게 여유가 생기면 기타를 집어들었다고 한다.

‘스페인하숙’을 공동 연출한 나영석 PD(왼쪽부터), 장은정 PD와 김대주 작가. 노란색 화살표는 유해진이 만든 간판이다. /사진제공=tvN

새롭게 합류한 배정남은 솔직함과 친화력으로 웃음을 안길 예정이다. 배정남은 장작처럼 쉽게 불타오르고 쉽게 꺼지는 열정을 발휘한다. 김 작가는 “배정남은 체력이 너무 약해서 오후 서너 시만 되면 쓰러졌다. 열흘 간의 생활 동안 정말 솔직했고, 동네 주민들과도 두터운 친분을 쌓았다”고 했다.

일반인들의 사연은 낱낱이 공개되진 않을 전망이다. 나 PD는 “손님을 맞이하던 유해진이 왜 왔는지, 무슨 고민이 있는지 열흘 내내 한 마디도 묻지 않았다”고 밝혔다. 왜 그랬느냐고 하자 “여기 오는 사람들은 다 뭔가 힘든 일이 있을 것이다. 우리끼리 물어보는 것이 무슨 의미가 있겠나”라고 반문했다고 한다.

장 PD는 “세 명의 출연자들은 아침 여섯 시부터 새벽까지 손님을 위한 준비로 바쁘게 보냈다”며 “익숙하면서 새로운 즐거움이 있을 것”이라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스페인하숙’은 오는 15일 밤 9시 10분부터 매주 금요일에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Tag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