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이 부시게’ 김혜자X노벤져스, 남주혁 구출 대작전…제작진 “충격 반전 있을 것”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눈이 부시게’ 스틸컷 / 사진제공=JTBC

‘눈이 부시게’ 김혜자와 노(老)벤져스가 남주혁 구출 대작전에 돌입한다.

JTBC 월화드라마 ‘눈이 부시게’ 측은 12일 혜자(김혜자)와 노벤져스(우현·정대홍·심남·장미자· 원미원·정진각)가 준하(남주혁)를 구하기 위해 홍보관에 침투하는 현장을 공개했다.

지난주 방송에서는 샤넬 할머니(정영숙)의 죽음에 얽힌 진실이 밝혀졌다. 샤넬 할머니는 아들(정원조)이 한국에 있다는 사실을 알고 찾아갔다. 하지만 자신을 달갑지 않게 여기고 냉정하게 선을 긋는 아들을 마주한 뒤 극단적인 선택을 하게됐다. 자신을 위로한 준하에게 남긴 샤넬 할머니의 마지막 편지는 눈물과 함께 씁쓸한 현실을 비추며 무거운 울림을 남겼다.

샤넬 할머니의 사망보험금 수령자가 준하라는 사실이 알려지며 홍보관에는 차가운 바람이 불었다. 살인 용의자로 몰린 준하로 인해 혜자와 홍보관 노인들의 침묵시위와 이어졌고 샤넬 할머니의 편지로 누명은 벗을 수 있었지만 희원(김희원)에게 납치되면서 또 다시 위기가 찾아왔다.

공개된 사진은 준하에게 닥친 위기를 예감케 한다. 어두운 곳에 감금된 준하의 얼굴은 상처투성이다. 의식조차 없는 준하를 내려다보는 희원의 표정은 싸늘하기만 하다. 그런 준하를 구하기 위해 혜자와 노벤져스가 뭉친다. 지팡이 없이 걷기도 힘든 노벤져스지만 구출 작전에 임하는 자세는 진지하고 열의가 넘친다. 노벤져스의 캡틴으로 적진을 살피는 혜자의 비장한 눈빛에도 긴장감이 엿보인다. 건장한 체격의 어깨들이 가득한 홍보관의 분위기가 긴장감을 더한다.

할머니(김영옥)가 돌아가셨을 때도 준하를 살뜰하게 챙겼던 희원은 사채 빚에 시달리며 어두운 본색을 드러냈다. ‘노치원’으로 불리며 동네 노인들의 사랑방 역할을 했던 홍보관의 진실도 드러난 만큼 위기감도 고조되고 있다. 이에 혜자와 노벤져스가 성공적으로 준하를 구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눈이 부시게’ 제작진은 “혜자와 힘없고 평범한 노인들이 준하를 구하기 위해 놀랄만한 활약상을 펼친다. 특별하고 뭉클한 순간이 될 것”이라며 “10회에서는 예상치 못한 충격 반전이 공개되니 끝까지 지켜봐 달라”고 당부했다.

‘눈이 부시게’ 10회는 12일(오늘)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