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영석 PD, “(정유미와)허위 염문설 유포, 억울하고 무서웠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스페인하숙’을 공동 연출한 나영석 PD(왼쪽부터), 장은정 PD와 김대주 작가. 사진제공=tvN

나영석 PD가 지난해 정유미와 염문설을 유포한 정보지와 관련해 “몇몇 유포자들이 검찰로 송치됐다고 들었다”며 “마음 고생이 없지는 않았다. 억울하고 무서웠다”고 밝혔다.

나 PD는 12일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tvN 새 예능 ‘스페인하숙’ 제작발표회에서 이렇게 말했다. 나 PD가 정보지 사건과 관련해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심려를 끼치게 해서 가족들에게 미안했다. 개인적인 일이라 객관화해 얘기하기 힘든 일이다”라며 “‘그런 적이 없었다는 걸 증명하기 위해 누군가를 고소해야 한다는 것이 기쁜 일만은 아니었다”고 털어놓았다.

그는 이어 “지라시(정보지)를 올렸다고 해서 그들만 가장 큰 죄를 지었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며 “현재 우리 사회에는 이런 일이 너무 많다. 그 이야기가 퍼지고 퍼진 데에는 모두가 공범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범인들을)선처하면 ‘쟤, 뭐가 있구나’라고 생각하게 된다”며 고소를 취하할 생각은 없다는 뜻을 내비쳤다.

경찰은 지난달 나 PD와 배우 정유미 사이의 불륜설을 허위로 만들어내 유포한 혐의(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로 방송작가 등 9명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