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참견2’ 서장훈, 모두 반대하는 사연 홀로지지 “사랑하니까!”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연애의 참견 시즌2’ 서장훈 / 사진제공=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2’ 서장훈이 사랑꾼으로 돌아온다.

12일 방송되는 KBS Joy 로맨스파괴 토크쇼 ‘연애의 참견 시즌2’에서는 한동안 냉철한 모습으로 차가운 참견을 펼쳤던 서장훈이 다시 사랑꾼 면모를 보인다.

이날 방송에는 대학 시절 만났던 남자친구와 다시 연애를 하게 된 여자의 사연이 공개된다. 하지만 남자에게는 2년 동안 사귀고 있던 여자 친구가 있었고 이를 사연녀에게 알리지 않은 채 연애를 이어가려한다. 여자는 이 사실을 알고 그와의 사랑을 놓으려하지만 자신에게 진심을 호소하며 애원하는 남자친구 때문에 쉽게 결정하지 못한다.

이를 본 참견러들은 “이미 끝난 것 아니냐” “더 볼 것도 없다”며 사연녀에게 이별을 권유한다. 하지만 서장훈은 전 여자친구를 잊지 못한 남자의 심정을 이해하며 “엄청난 순애보를 가지고 있었을 것”이라 주장한다.

특히 “대체 저런 남자를 왜 만나냐”는 참견러의 질문에 서장훈은 “내가 이 상황을 한 번에 이해시켜주겠다”고 자신만만하게 말하며 “사랑하니까!”라고 외쳐 보는 이들을 박장대소하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사랑꾼으로 변신한 서장훈의 외롭고도 처절한 참견은 12일 화요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되는 ‘연애의 참견 시즌 2’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