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간 탈출해 간 공여할까”…‘왜그래 풍상씨’ 오지호, 마지막 극한 다이어트 돌입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왜그래 풍상씨’ 오지호 / 사진제공=KBS

‘왜그래 풍상씨’에서 배우 오지호가 24시간 극한 다이어트에 돌입한다.

KBS2 ‘왜그래 풍상씨’는 12일 밤낮으로 운동에 매진하는 둘째 진상(오지호)의 모습을 공개했다.

앞서 진상은 풍상을 위해 간 이식 적합 검사를 받았으나 ‘지방 간’ 판정을 받아 좌절했다. 하루가 다르게 위급해지는 풍상의 상태에 진상은 지방을 빼기 위해 단식원에 들어가는 등 필사적으로 노력했지만 넘치는 식욕을 이겨내지 못해 보는 이들을 헛웃음 짓게 했다.

이 가운데 풍상의 아내 분실(신동미)이 엄마 노양심(이보희)에게 충격적인 배신을 당한 남편을 위해 간을 공여하겠다고 나서게 됐다. 이에 진상이 마지막 다이어트에 도전한 모습이 포착돼 관심을 집중시킨다.

공개된 사진 속 진상은 땀을 뻘뻘 흘리며 계단을 오르고 있다. 이어 매서운 눈초리로 감시하고 있는 전칠복(최재철)과 못 미더운 표정으로 지켜보는 분실의 모습이 공개돼 웃음을 유발한다.

‘왜그래 풍상씨’ 측은 “풍상을 위해 진상이 마지막 다이어트에 돌입한다”며 “수차례 ‘지방 간’ 탈출에 실패한 그가 과연 이번에는 성공할 수 있을지 많은 응원과 관심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왜그래 풍상씨’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되며 마지막 4회만을 남겨두고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