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치’ 정일우, 살해 누명…왕세제 자리도 위기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해치’ 한상진에서 취조 당하는 정일우/사진제공=SBS ‘해치’

SBS 월화드라마 ‘해치’에서 정일우가 살해 누명을 쓰게 될 위기에 처한다. 이에 정일우의 왕세제 자리가 흔들릴지 예상할 수 없는 전개에 궁금증이 모아진다.

‘해치’ 제작진은 12일 연잉군 이금(정일우 분)과 위병주(한상진 분)이 취조실 대치하는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지난 방송에서 이금은 남장을 한 어린 소녀가 양반을 살해하는 모습을 목격했다. 게다가 이 상황에서 사헌부 집의 위병주가 현장에 돌연 들이닥쳐 이금이 살해범으로 몰릴 위기에 처했다. 어린 소녀는 사라지고 바닥에는 흉기가 떨어져 있으며, 이금은 쓰러진 양반의 몸을 만져 피해자의 피가 손에 잔뜩 묻어 있었다. 과연 이금은 살인자 누명으로부터 벗어나 왕세제 자리를 지킬 수 있을까.

공개된 스틸에서 위병주는 조소를 띤 얼굴로 왕세제 이금을 취조하고 있다. 사헌부 집의라는 지위와 세력을 등에 업은 위병주의 심술궂은 모습이 경악하게 만든다. 하지만 이금 역시 이에 지지 않고 대응할 가치도 없다는 듯 당당한 눈빛으로 위병주를 쏘아보고 있다. 두 사람 사이의 팽팽한 대립과 신경전이 살얼음판을 연상케 하며 긴장감을 한껏 끌어올린다.

‘해치’ 제작진은 “이금이 왕세제 자리는 물론 목숨을 부지할 수 없는 절체절명 위기에 빠지게 된다”며 “궁궐 안팎으로 왕세제 이금을 노리는 하이에나떼가 도사리고 있다”고 귀띔했다.

‘해치’는 12일 오후 10시에 19-20회가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