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이슈’ 주진모, 땅 위·물속 가리지 않는 생고생 파파라치…“하늘 촬영만 하면 육해공 섭렵”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빅이슈’ 주진모/사진제공=SBS

SBS 수목드라마 ‘빅이슈’에서 주진모의 극한직업급 생고생을 겪고 있다.

지난 6일부터 방송된 ‘빅이슈’는 언론사의 에이스 사진기자였던 석주(주진모 분)가 노숙자로 전락했다가 파파라치가 된 이유, 그리고 인터넷기자였던 수현(한예슬 분)이 선데이통신의 편집장이 된 사연 등 긴박감 넘치는 전개로 눈길을 끌었다.

첫회에서 노숙자로 살던 석주는 단속나온 경찰을 피하다가 수현의 도움으로 기차에 올라타 몸을 피할 수 있게 됐다. 수현은 아이돌그룹 멤버의 도박현장을 포착하려던 참이었다. 수현은 전직 사진기자 석주를 단번에 알아보고 “사진 한 장만 찍어달라”고 부탁했다. 석주는 “딸 세은이 있는 곳을 알아달라”는 조건을 걸었고 수현은 이를 수락했다.

이때부터 석주 역을 맡은 주진모의 극한직업급 생고생이 시작됐다. 쫓아오던 경찰을 피해 달아다는 것은 시작에 불과했다. 석주는 눈발이 휘날리는 가운데 기차 지붕에 올라가 와이어에 의지한 채 아슬아슬하게 아이돌 멤버의 카드 도박 장면을 촬영했다.

사진을 찍은 후에는 카메라를 빼앗기 위해 자신을 뒤따라 올라온 꼉호원과 사투를 벌였다. 궁지에 몰리자 기차가 강을 지나던 타이밍에 일부러 뛰어내려 물속에 빠졌다.

석주가 에이스 사진기자에서 노숙자로 전락한 이유도 알 수 있었다. 과거 석주는 불법시술을 자행하는 것으로 알려진 클리닉 김원장(조덕현 분)이 톱스타 오채린(심은진 분)을 추행하는 모습을 포착했고, 이를 촬영해 폭로하기 위한 준비를 했다. 주진모는 영하 10도 정도의 추운 날씨에도 아랑곳 않고 건물 옥상에 올라가 한참을 대기하면서 이 장면을 촬영했다. 환기구를 타고 건물에 잠입하는 장면도 실감나게 표현했다.

그의 역대급 극한 촬영은 3-4회에서도 이어졌다. 강가에서 발견된 석주는 병원으로 실려갔다. 석주는 병원에서 경호원들에게 쫓겼다. 이 장면에서 주진모는 맨발인 채로 집기들이 흐트러진 병원을 뛰어다니면서 발이 유리에 찔리고 약품을 뒤집어쓰는 모습을 현실감 있게 연기했다. 경호원들에게 물고문까지 당하는 장면에서 주진모는 실제로 목욕탕에서 상체를 드러낸 채 세찬 물세례를 받기도 했다.

주진모는 극 초반 석주 캐릭터를 소화하기 위해 하루는 노숙자가 돼 기차 위를 달리고, 다음날은 물 속에 빠져들었다. 그리고 그 다음날은 환자복을 입고 뛰어다니고 물고문까지 당하는 열연을 펼치고 있다. 주진모는 “촬영을 위해 땅 위를 시작으로 기차 지붕과 건물 옥상, 그리고 환기구, 물속까지 들어가봤다”며 “이제 하늘 촬영만 있으면 육해공 모두 섭렵하는 것”이라고 촬영 에피소드를 털어놓기도 했다.

드라마 관계자는 “주진모가 초반부터 혼신을 다해 열연을 펼치면서 석주 캐릭터를 200% 살려내고 있다”며 “앞으로 또 어떤 연기로 눈길을 사로잡을지 기대해달라. 수현 역 한예슬과 펼칠 흥미진진한 파파라치 스토리도 지켜봐달라”라고 소개했다.

‘빅이슈’는 한 장의 사진으로 나락에 떨어진 전직 사진기자와 그를 파파라치로 끌어들이는 악명 높은 편집장이 펼치는 은밀하고 치열한 파파라치 전쟁기를 담는다. ‘용팔이’를 집필한 장혁린 작가와 ‘신의 선물 – 14일’을 연출한 이동훈 감독이 의기투합한 작품.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되며, 5-8회는 오는 13일과 14일에 공개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