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뱅커’ 유동근, 두 얼굴의 절대 권력자로 변신…묵직한 존재감 예고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더 뱅커’ 배우 유동근 / 사진제공=MBC

배우 유동근이 ‘더 뱅커’에서 절대 권력의 소유자 강삼도로 묵직감 존재감을 선사한다.

오는 27일 첫 방송 예정인 MBC 새 수목 드라마 ‘더 뱅커’ 측은 12일 대한은행 절대 권력자인 은행장 강삼도(유동근)의 캐릭터 사진을 공개했다.

‘더 뱅커’는 대한은행 대기발령 1순위 지점장 노대호(김상중)가 뜻밖에 본점 감사로 승진해 ‘능력치 만렙’ 감사실 요원들과 함께 조직의 부정부패 사건들을 파헤치는 금융 오피스 수사극이다. 유동근을 비롯해 대한민국 대표 연기대상 수상 배우인 김상중과 채시라가 의기투합하고 안우연과 신도현, 차인하 등 신인 배우들이 합류해 기대를 높인다.

강삼도는 평사원 출신으로 은행장을 3연임하며 ‘평사원 레전드 신화’를 쓴 인물이다. 강삼도는 명문고와 명문대를 나와 은행본점 엘리트 코스만 밟다 40대 중반에 임원이 된 후 부행장직을 거쳐 은행장에 오르며 권력의 중심에 서게 된다.

강삼도는 소탈한 행보와 온화한 인상으로 사원들 사이에서 존경받지만 권력 앞에서는 가차 없는 냉철한 카리스마를 뽐낸다. 특히 앞에서는 부드러운 리더십을 보여주지만 뒤에서는 자신의 권력에 도전하는 이들은 완전히 무너뜨리는 ‘야누스의 두 얼굴’을 보여준다.

‘더 뱅커’ 배우 유동근 / 사진제공=MBC

‘더 뱅커’ 배우 유동근 / 사진제공=MBC

‘더 뱅커’ 배우 유동근 / 사진제공=MBC

공개된 사진에는 한 손에 책을 든 강삼도의 모습이 보여진다. 날카로운 눈빛과 대비되는 붉은 카디건이 묘한 긴장감을 자아낸다. 대한은행 임원진 사이를 가로지르며 등장하는 강삼도와 그의 앞에서 고개숙인 임직원들의 모습은 마치 ‘왕의 행차’를 방불케 하다.

화려하고 웅장한 행장실 모습도 눈길을 모은다. 거대한 세계지도와 푸른빛을 내는 소나무 등 고전적이면서도 고풍스러운 인테리어는 극 중 강삼도가 뿜어내는 카리스마와 분위기를 고스란히 담고 있다.

‘더 뱅커’ 제작진은 ”유동근 씨는 대한은행 최고의 권력자인 은행장 강삼도 그 자체다. 맞춤 연기와 스타일을 완벽 소화하며 분위기를 주도하고 있다”면서 “대한은행을 이끄는 절대자 같은 강한 면모와 부드러운 카리스마를 오가며 극의 몰입도를 높여 줄 예정”이라고고 전했다.

‘더 뱅커’는 ‘봄이 오나 봄’ 후속으로 오는 27일 수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