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랜선라이프’ 춤추는 약사 고퇴경, 유럽 진출…”밀라노에서 K팝 댄스 도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JTBC ‘랜선라이프’

이른바 ‘춤추는 약사’라고 불리는 크리에이터 고퇴경이 이탈리아에서 ‘K팝 랜덤 플레이 댄스’를 선사한다. 이는 12일 오후 방송되는 JTBC 예능프로그램 ‘랜선라이프-크리에이터가 사는 법'(이하 ‘랜선라이프’)에서 공개된다.

‘랜선라이프’는 한류 크리에이터 고퇴경의 또 다른 도전을 담았다.

고퇴경의 ‘랜덤 플레이 댄스’는 랜덤으로 재생되는 곡에 맞춰 거리의 팬들과 안무를 소화하는 것으로 그의 대표 콘텐츠다. 이미 미국, 인도네시아, 태국에서 ‘K팝 랜덤 플레이 댄스’를 성황리에 마치며 한류 크리에이터로 거듭났다. 이번엔 이탈리아에서 그 도전을 이어나갔다고 한다.

첫 유럽 진출에 앞서 고퇴경은 직접 주문제작한 한복을 챙겼다. 그룹 방탄소년단 뷔가 입은 의상을 똑같이 제작해 눈길을 끌었다. 고퇴경은 슈퍼주니어, 소녀시대 등 초창기 한류 아이돌 노래부터 방탄소년단, 블랙핑크 등의 최신 곡까지 고르며 만반의 준비를 마쳤다.

고퇴경이 랜덤플레이 댄스를 펼친 장소는 밀라노의 중심, 두오모 광장. 오로지 SNS로만 홍보가 이뤄졌기 때문에 그는 성공여부에 확신을 갖지 못했다. 하지만 고퇴경이 등장하자 두오모 광장엔 그를 기다리는 수많은 팬들이 모였다고 한다.

스튜디오에서 영상을 지켜보던 이영자는 방탄소년단 노래 등을 한 소절도 틀리지 않고 부르는 팬들의 모습에 “꼭 김연아 선수가 금메달을 땄을 때 느낌 같다”며 감격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