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벨벳, 글로벌 K팝 댄서 오디션 ‘스테이지K’ 첫 드림스타로 출연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그룹 레드벨벳/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레드벨벳이 글로벌 케이팝 챌린지 JTBC ‘스테이지K’에 첫 드림스타로 출연한다.

4월 초 첫 방송 예정인 ‘스테이지K’는 전 세계를 대상으로 K팝 댄스 실력자를 찾아 꿈의 무대를 선사할 새 예능 프로그램이다.

글로벌 예선을 거친 참가자들이 한국 본선 무대에 진출해 세미파이널과 파이널에서 우승한 참가자만이 드림스타와의 무대를 가질 수 있다. 매 회 ‘드림스타’가 출전 팀들의 대결을 지켜보며, 각 국가별로 문화적 해석 및 공감대를 전해줄 다국적 셀럽들로 구성된 ‘글로벌 통역단’ 또한 함께해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인기 걸그룹 레드벨벳은 최근 미국과 캐나다 7개 도시에서 8회 공연을 펼치며 북미 투어를 매진시켰다. 또한 지난해 큰 화제를 모은 북한 평양 공연에 참가한 유일한 K팝 아이돌이기도 하다.

‘스테이지K’ 제작진은 “레드벨벳은 귀여우면서도 세련된 톡톡 튀는 다양한 매력을 가지고 있는 걸그룹”이라며 “다채로운 이미지와 무대에 반한 다양한 국적의 참가자가 예선에서부터 레드벨벳을 자신의 ‘드림스타’로 뽑아 첫 회에 출연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미 치열한 경쟁 속에 글로벌 예선을 통과한 각국의 대표 참가팀들은 출연을 앞두고 있다. 이들은 국경과 언어의 장벽을 넘어 케이팝에 대한 열정을 과시하며 선의의 국가 대항전을 펼치게 된다.

JTBC가 선보이는 ‘스테이지K’는 전 세계 참가자들이 꿈에 그리던 드림스타와의 무대를 위해 케이팝 댄스 경쟁을 펼치는 새로운 형식의 프로그램이다. 4월 초 첫 방송.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