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백’ 이준호→문성근, 세대를 아우르는 명품 라인업…기대감 UP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tvN 새 토일드라마 ‘자백’ / 사진제공=tvN

‘자백’이 신선함에 묵직함을 더한 명품 라인업으로 주목받고 있다.

오는 23일 첫 방송 예정인 tvN 새 토일드라마 ‘자백’은 한번 판결이 확정된 사건은 다시 다룰 수 없는 일사부재리의 원칙과 그 법의 테두리에 가려진 진실을 쫓는 자들을 그린 법정수사물로 ‘시그널’ ‘비밀의 숲’으로 이어지는 tvN표 웰메이드 장르물이다.

이준호(최도현 역), 유재명(기춘호 역), 신현빈(하유리 역), 남기애(진여사 역)를 비롯해 문성근(추명근 역), 윤경호(허재만 역), 송영창(오회장 역), 정희태(서팀장 역) 등의 연기파 배우들의 출연도 시청자들의 기대를 높이는 요소로 작용하고 있다.

이준호는 차근차근 연기력을 쌓아 올리며 시청자들에게 신뢰감 주는 배우로 발돋움한 노력파로 이번 드라마를 통해 한껏 물오른 연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비밀의 숲’에서 존재감을 드러낸 유재명은 지금껏 보여준 적 없는 거칠고 박력 있는 모습을 선보인다.

신현빈과 남기애의 연기 변신도 기대를 모은다. 신현빈은 기존의 도회적인 이미지를 벗고 털털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에게 다가서며 남기애는 온화한 미소 뒤에 미스터리한 얼굴로 호기심을 자극한다. 김철규 감독은 “배우들의 신선한 매력이 ‘자백’의 또 다른 매력이 아닐까 싶다”며 관전 포인트 중 하나로 주연배우들의 조합을 꼽기도 했다.

여기에 믿고 보는 배우들이 가세해 무게감을 부여한다. 문성근과 송영창은 오랜 연기 내공에서 뿜어져 나오는 묵직한 분위기로 극에 팽팽한 긴장감을 더할 것으로 보인다. 더욱이 극중 문성근과 송영창이 악역으로 등장하는 만큼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낼 것으로 기대를 높인다. 또한 tvN ‘왕이 된 남자’ 영화 ‘완벽한 타인’ 등에서 신스틸러 역할을 톡톡히 했던 윤경호와 tvN ‘미스터 션샤인’에서 인상적인 연기를 선보였던 정희태의 활약에도 귀추가 주목된다.

‘자백’ 측은 “탄탄한 연기력을 자랑하는 배우들이 의기투합한 만큼 완성도 높은 드라마를 기대해도 좋을 것 같다. 주·조연을 막론하고 모든 배우들의 진정성이 느껴지는 뜨거운 현장이다. 이 열기를 담아 좋은 드라마로 찾아뵙겠다”고 다짐했다.

‘자백’은 오는 23일 토요일 오후 9시에 처음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