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치’ 한지상, 소름 돋는 악역 연기로 ‘시청률 1위’ 견인

[텐아시아=정태건 기자]

SBS 월화 드라마 ‘해치’의 한지상./사진=SBS 제공

SBS 월화드라마 ‘해치’의 한지상이 소름 돋는 악역으로 인기를 견인하고 있다.

지난 11일 방송된 ‘해치’ 9회에서 한지상은 청국에서 어린 소녀들을 사들여 조선에서 기방을 운영하는 악인 ‘도지광’으로 등장했다. 도지광은 날카로운 눈썰미와 누구보다 큰 야망을 품고 수하들을 거느리고 있는 위험한 인물이다.

이날 방송에서 자신의 기방을 둘러보던 도지광은 낯선 인물인 여지(고아라)을 발견했다. 그는 “처음 보는 얼굴 같은데 누구니, 너? 내래 여기 주인인데 내가 어째 너를 모르니?”라고 물었다.

그의 눈썰미는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기방에 몰래 잠입한 달문(박훈)의 수하 두 명을 찾아낸 것. 화가 난 도지광은 자신의 수하들을 데리고 달문의 소굴로 쳐들어갔고, 패거리들이 싸우는 틈을 타 달문의 뒤를 치려고 했다. 하지만 이를 발견한 이금(정일우)이 그의 목에 칼을 겨눠 수세에 몰렸다. 이를 모면하기 위해 도지광은  죽기 직전까지 때린 군태(홍진기)와 전기수를 넘기며 “기억해 두라. 요런 것들이 또 얼찐대면 그땐 모가지만 온다”라고 말했다.

이후 도지광은 다시 한 번 어린 소녀들을 사오려 하지만 여지에게 들킨다. 도지광이 누구의 지시를 받은 거냐고 추궁하자 여지는 단도로 그의 어깨를 찔렀다. 쓰러진 채 피를 흘리던 도지광은 “다 죽이라. 전부 죽여”라고 소리 치며 극의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한지상이 소름 돋는 악역으로 처음 등장한 ‘해치’는 이날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기록했다.  그는 첫 등장부터 피도 눈물도 없는 악인으로 변신해 드라마의 새로운 서사를 이끌었다. 그는 이번 캐릭터를 위해 청국어를 배우고 함경도 사투리를 구사하기 위해 따로 선생님을 두고 집중 과외를 받았다고 한다. 뿐만 아니라 뮤지컬로 다져진 유연성 덕분에 힘든 액션 장면을 실감 나게 그려내며 보는 재미를 더했다. 무대와 브라운관을 오가며 뛰어난 연기력과 강렬한 존재감을 보여주고 있는 그에게 기대가 모아지는 대목이다.

‘해치’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