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청’ 청춘들 충격 빠뜨린 새 친구 등장…김혜림 ‘눈물 글썽’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SBS ‘불타는청춘’/사진제공=SBS

SBS ‘불타는 청춘’에 청춘들을 깜짝 놀라게 만든 ‘새 친구’의 정체는누구일까.

12일 ‘불타는 청춘’에는 청춘들이 전혀 예상치 못한 새 친구가 등장한다.

최근 녹화에서 청춘들은 충청남도 홍성으로 새로운 여행을 떠났다. 이들은 3.1 운동 100주년을 기념해 독립운동가 만해 한용운 선생의 생가를 방문, 그곳에서 ‘님의 침묵’을 읽어보며 뜻깊은 시간을 보냈다. 이어 청춘들은 숙소로 이동해 ‘요리팀’과 ‘냉이팀’으로 나뉘어 점심 식사를 준비했다. 이연수가 새 친구 픽업조로 설렘을 안고 마중을 나갔다.

어마어마한 양의 식재료를 준비해온 새 친구는 ‘여행을 오기 전 긴장돼 한숨도 못 잤다’며 걱정을 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걱정이 무색하게도 그는 마중 나온 연수에게 남다른 매너를 선보이며 급속도로 친해져 그의 놀라운 ‘친화력’을 입증했다고 한다.

요리하고 있던 청춘들은 집에 도착한 연수를 보자 새 친구에 대한 힌트를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연수는 “힌트를 주려고 했는데 보기만 해도 입이 떡 벌어지는 분”이라며 지체 없이 새 친구를 공개했다. 제작진에 따르면 청춘들은 새 친구를 보자 짜기라도 한 듯 입을 떡 벌린 채 순간 ‘얼음’이 되는 등 현실 리액션을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고 한다.

이 가운데 뒤늦게 집에 도착한 냉이팀은 한 명씩 방으로 들어가 새 친구의 얼굴을 확인했다. 김광규는 공개된 새 친구의 모습을 보고 비명을 지르다 이내 다리에 힘이 풀려 주저앉아버렸다고 한다. 또한 새 친구가 가장 보고 싶어했다는 김혜림은 새 친구와 마주하자 눈물을 글썽였다. 두 사람 사이에 무슨 사연이 있는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청춘들을 깜짝 놀라게 만든 새 친구의 정체는 12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불타는 청춘’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