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재, tvN ‘어비스’ 주연 출연…’두 얼굴의 천재의사’ 파격 변신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이성재/사진제공=쿰엔터테인먼트

배우 이성재가 tvN 새 월화드라마 ‘어비스’(연출 유제원, 극본 문수연)에 주연으로 출연한다. 

오는 5월 방송되는 ‘어비스’는 ‘영혼 소생 구슬어비스를 통해 생전과 180도 다른반전 비주얼 부활한 남녀가 자신을 죽인 살인자를 쫓는 반전 비주얼 판타지. 박보영, 안효섭과 함께 이성재가 주연 출연을 확정했다.

이성재는 극 중 대학병원 중증외상센터의 센터장 ‘오영철’ 역을 맡았다. 오영철은 3회 연속 대통령 표창 수상이라는 출중한 이력과 함께 ‘의학계의 전설’ ‘고귀한 미다스의 손’으로 불리며 천재로 추앙받는 인물. 하지만 인자한 미소 뒤에 숨겨진 냉철한 면모로 두 얼굴을 가진 천재 의사의 야누스 매력을 선보인다.

이성재는 그 동안 드라마 ‘질투의 화신’ ‘왕의 얼굴’ ‘구가의 서’, 영화 ‘공공의 적’ ‘신라의 달밤’ 등에서 활약했다.

드라마 제작진은 “이성재가 오영철 캐릭터를 통해 연기 인생 가장 강렬한 변신을 예고한다”며 “마치 1인 2역을 하듯 두 얼굴 사이의 간극을 극명하게 보여줄 이성재의 역대급 연기를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