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초점] 승리→정준영→다음은 누구? ‘버닝썬 사태’ 후폭풍 어디까지…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승리-정준영./ 사진=텐아시아DB

우려가 현실이 됐다. 각종 의혹과 논란에 휩싸인 빅뱅 멤버 승리와 연루된 인물들이 하나하나 밝혀지기 시작하면서 다음엔 또 누가 나올까 연예계는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성매매 알선 혐의로 경찰에 입건된 승리는 성관계 불법 촬영 영상을 카카오톡 단체 메시지방에서 공유했다는 의혹까지 제기되자 결국 연예계 은퇴를 선언했다. 이 과정에서 불법 촬영 영상을 공유한 단톡방에 승리와 함께 참여한 또 다른 연예인들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져 이들이 누구냐에 관심이 집중됐다.

승리가 은퇴를 선언한 지난 11일 오후 SBS 8시 뉴스는 불법 촬영 영상을 공유한 인물 중 한 명이 가수 정준영이라고 밝혔다. SBS는 “취재를 통해 대화 내용이 조작되지 않았다는 걸 확인했고, 더 이상의 피해를 막기 위해서 고민 끝에 실명을 밝히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SBS에 따르면 정준영은 2015년 말 친구 김모 씨에게 한 여성과 성관계를 했다고 자랑했다. 김씨가 “영상 있냐”고 묻자 정준영은 성관계 장면을 몰래 찍은 3초짜리 영상을 대화방에 공유했다. 또 비슷한 시기에 룸살롱 여성 종업원의 신체 부위를 찍은 사진과 동영상을 동료 연예인과 공유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정준영은 잠이 든 여성의 사진 등을 유명 가수가 포함된 단체방에 올리며 자랑했다. 정준영은 “오늘 보자마자 상가에서 XX, 상가에서 관계 했어. 난 쓰레기야” 등의 말과 함께 영상을 공유한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줬다.

이들 자료는 2015년 말부터 약 10개월 분량의 대화 내용으로, 정준영의 불법 촬영과 유포로 피해를 본 여성이 10명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됐다. 정준영이 참여한 단체 대화방에는 다른 연예인이나 지인들이 촬영한 불법 영상도 올라와 이를 모두 합치면 피해 여성은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피해 여성 중 한 명은 “동의 없이 촬영 영상이 다른 사람에게 전달됐다는 사실을 알고 몹시 화가 났다. 늦었지만 수사가 이뤄지면 처벌을 요구하겠다”고 말했다.

보도 직후 정준영의 소속사 메이크어스엔터테인먼트는 정준영이 tvN ‘현지에서 먹힐까’ 촬영을 위해 해외에 나가 있다며 입장을 내놓지 못했다. 정준영의 엽기적 행각이 밤새 뉴스를 달군 뒤인 12일 오전 소속사는 “정준영과 관련해 제기되고 있는 내용에 대해 심각성을 인지하고 있다.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해외 일정을 소화하고 있는 정준영과 연락을 취하고 있지만 사실관계 파악에 어려움이 있다. 다만 정준영은 모든 일정을 중단하고 즉시 귀국하기로 했으며, 귀국하는 대로 경찰 수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정준영이 출연 중인 KBS2 ‘1박2일’과 tvN ‘짠내투어’ ‘현지에서 먹힐까’ 등 예능 프로그램에도 비상이 걸렸다. ‘1박2일’과 ‘짠내투어’ 등의 제작진은 “사실관계를 파악중”이라며 말을 아꼈다. 특히 ‘1박2일’은 2016년에 이어 또 한 번 정준영 때문에 곤욕을 치르고 있다. 2016년에도 정준영은 전 여자친구로부터 몰카 촬영 등 성범죄 혐의로 피소를 당했다. 당시 정준영은 고정 출연중이던 ‘1박2일’에서 하차했으나 여성이 고소를 취하해 다시 복귀해 활동했다.

정준영 뿐 아니라 하이라이트 멤버 용준형도 단체 대화방에 있던 또 다른 연예인 멤버로 의심 받았다. ‘SBS 8 뉴스’ 자료화면에 ‘가수 용OO’이라는 이름이 나온 것. 이에 소속사 어라운드어스엔터테인먼트는 보도 직후 “용준형은 그 어떠한 불법 동영상 촬영 및 유포와도 관련이 없다. 또한 용준형은 정준영의 불법 촬영 동영상이 공유되었던 그 어떤 채팅방에 있었던 적이 없다. 뿐만 아니라 정준영과 그 어떤 단톡방에도 있었던 적이 없다고 확인했다”며 즉각 부인했다.

어라운드어스엔터테인먼트는 “본 뉴스가 공개되고 바로 용준형과 직접 확인했다. 뉴스에 공개된 카톡 내용은 원래 정준영과 용준형의 1 대 1 대화 내용이다. 정준영이 2016년 사적인 일로 곤욕을 치르고 있을 당시 ‘무슨 일이냐’고 물었던 용준형의 질문에 ‘동영상 찍어서 보내준 거 걸려가지고 ㅋㅋㅋㅋㅋㅋㅋㅋ’라고 답변한 내용에 대해, 그리고 ‘그 여자애한테 걸렸다고?’라며 반문한 것이었다”고 설명했다.

용준형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금일 보도된 내용에 제가 이번 사건에 동참하였거나 혹은 연루되어있다는 말을 들었을 때 정말 당황스럽고, 사실 여부를 떠나 이런 일에 연관되어 이름이 거론되었다는 사실에 다시 한번 저를 돌아보게 되었다”고 말했다. 이어 “앞뒤 상황을 배제하고 짜깁기되어 보도된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며, 저는 이런 내용을 들었을 당시 그런 일들이 있다는 것도 인지하지 못했다. 제가 정말 무심코 반문했던 말에도 잘못이 있다고 생각하실 수 있다. 앞으로는 모든 언행을 좀 더 신중히 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일부 네티즌들은 “‘그 여자애한테 걸렸다고?’ 말한 건 알면서도 방관한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용준형이 불법 영상을 함께 공유한 것은 아니라고 해도 그런 사실을 알았다면 적극 만류하고 경계했어야 하지 않느냐는 것이다. 정준영과 친하다는 이유로 대중들은 곱지 않은 시선을 보내고 있다.

그룹 FT아일랜드 이홍기도 몰카가 유포된 대화방에 있었다는 의심을 받았다. 이에 대해 이홍기는 12일 팬들과 소통하는 ‘고독한 이홍기’ 방에 등장해 “어머 자고 일어났더니 난리가 났구먼. 걱정 마쇼. 내일 핵인싸동맹 라이브 때 봅세”라며 간접적으로 부인했다.

다음은 누굴까. 승리로부터 시작해 정준영, 용준형 등에게도 불똥이 튀었다. 현재 증권가 정보지에는 이번 사건과 관련해 여러 인물들의 이름이 거론되고 있다. 승리와 평소 친분을 유지했던 상당수 연예인들이 긴장하고 있다. 버닝썬 폭력 사건으로 시작된 이른바 ‘승리 게이트’가 성매매 알선, 불법 촬영 동영상 공유 등으로 일파만파 번지면서 후폭풍이 어디까지 미칠지 관심이 증폭되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