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혜빈 나무라던 김성수, 계약서에 ‘전세역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살림남2’ 김성수 부녀/사진제공=KBS2 ‘살림남2’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 김성수가 딸 혜빈 앞에서 쩔쩔맸다.

오는 13일 방송되는 ‘살림남2’에서 똑소리나는 혜빈이의 경제 계획과 대립돼 김성수가 빈털터리가 될 위기를 맞는다.

김성수는 기다리던 돈이 입금돼 기쁜 마음으로 선물을 사 들고 매니저 집을 찾았다. 매니저는 김성수의 선물에 고마워하면서도 불필요한 지출임을 지적하며 불편한 마음을 드러냈다.

그때 학교를 마친 혜빈이 아빠를 찾아 매니저 집으로 급하게 왔다. 혜빈은 “용돈을 다 써 친구에게 돈을 빌렸다”며 김성수에게 돈을 달라고 했다. 김성수는 “용돈 올려 줘?”라고 물으며 돈을 줬다. 그런 김성수 부녀의 모습을 지켜본 매니저는 돈을 달라는 대로 덥석 주는 김성수의 태도와 계획적인 지출을 하지 않고 아무 때나 아빠에게 돈을 받아가는 혜빈의 잘못된 행동을 나무랐다.

매니저의 꾸중에 혜빈은 “돈이 생길 때마다 아빠에게 맡겼던 내 돈을 받아간 것”이라고 항변했다. 이어 김성수에게 “돈을 잘 보관하고 있냐”고 물었다. 김성수는 당황한 표정으로 “혜빈이를 위해 쓴 돈의 일부가 그 돈”이라며 이미 다 썼음을 밝혔다. 혜빈은 할 말을 잃었다.

옆에서 이 상황을 지켜보던 매니저 부부는 혜빈에게 통장을 만들어 줄 것을 제안했다. 매니저 집을 나온 김성수 부녀는 바로 은행으로 향했고 그곳에서 혜빈의 통장과 체크카드를 만들었다.

집으로 돌아와 저축에 대한 의지를 보인 혜빈은 도화지를 들고 나와 김성수와 계약서를 작성했다. 이후 혜빈은 완전히 달라진 모습을 보여 김성수를 흐뭇하게 했다. 계약서에 어떤 내용들이 담겨있기에 확연한 변화를 불러온 것인지 호기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하지만 혜빈이 외출하고 돌아온 후 분위기는 완전히 달라졌다. 김성수는 혜빈이의 귀가에 안절부절하다 갑자기 뭔가 떠오른 듯 큰 소리를 쳤다. 이에 혜빈은 당황하나 싶더니 혜빈도 무언가를 발견하고 전세역전에 성공했다. 외출했던 혜빈과 집에 남아있던 김성수, 두 사람이 떨어져 있던 사이 무슨 일들이 있었기에 둘의 기세가 엎치락뒤치락 반전을 거듭하는 것인지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혜빈의 통장을 만든 날 김성수 부녀에게 벌어진 일들은 오는 13일 오후 8시 55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