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몽’ 이요원, 의사 ↔ 독립군 밀정 오가는 연기 변신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이몽’ 이요원 캐릭터 컷./사진제공=MBC

배우 이요원이 MBC ‘이몽’(연출 윤상호, 극본 조규원)에서 조선인 일본 의사와 독립군 밀정으로 이중생활을 하는 엘리트 의사 ‘이영진’으로 변신한다. 이요원은 “간접적으로나마 독립 투사들의 삶을 느낄 수 있는 특별한 경험을 하게 돼 매우 영광스럽다”는 소감을 밝혔다.

‘이몽’은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드라마다. 일제 강점기 조선을 배경으로 일본인 손에 자란 조선인 의사 이영진(이요원) 무장한 비밀결사 의열단장 김원봉(유지태) 펼치는 첩보 액션을 담는다. ‘사임당 빛의 일기’ ‘태왕사신기’의 윤상호 감독과 ‘아이리스’ 시리즈를 집필한 조규원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여기에 이요원, 유지태, 임주환, 남규리, 허성태, 이해영, 조복래 등이 출연한다.

이중 이요원은 조선인 일본 의사와 독립군 밀정의 경계에 선 ‘이영진’을 연기한다. 이영진은 일본군에 부모를 잃은 격통을 가슴 깊숙이 묻은 채 일본인에게 양육돼 살아오다, 의열단장 김원봉을 만나 잊었던 정체성을 되찾고 독립을 위해 밀정으로 거듭나는 인물이다. 불꽃 같은 인생을 사는 이영진이 이요원을 통해 어떻게 그려질지 기대감을 높인다.

12일 공개된 캐릭터 컷 속 이요원은 단아함 속에 강인함을 자아낸다. 검은 레이스로 장식된 중절모와 단정한 셔츠, 코트까지 일제강점기 시절의 의상을 갖춰 입은 이요원의 남다른 기품이 느껴진다. 단아한 모습과는 달리 흔들림 없는 단단한 그의 표정이 눈길을 끈다. 그의 비밀스런 눈빛이 극중 이중생활을 하는 이요원의 활약을 기대하게 한다.

제작진에 따르면 이요원은 남 부러울 것 없이 살아온 조선인 일본 의사와 끓어오르는 심장을 가진 독립군 밀정의 모습을 오가며 스태프들의 감탄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섬세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눈빛부터 표정, 말투에 이르기까지 이중생활을 하는 ‘이영진’의 캐릭터를 남달리 표현해내고 있다는 후문이다.

이요원은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해에 이렇게 뜻 깊은 작품에 출연하게 돼 매우 영광스럽다. 간접적으로나마 독립 투사들의 삶을 느낄 수 있는 특별한 경험”이라며 “시청자들께 좋은 작품을 보여드리기 위해 마지막까지 열심히 최선을 다하겠다.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몽’은 오는 5월 방송 예정이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