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템’ 주지훈, 화재 사건 진범 알았다…진세연, 김강우에 총 겨누며 ‘일촉즉발’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아이템’ 방송 화면

MBC ‘아이템’(극본 정이도, 연출 김성욱) 에서 드림월드에 불을 지른 건 소시오패스 김강우였고, 주지훈의 아버지는 억울한 누명을 썼다는 충격적인 진실이 밝혀졌다.

지난 11일 방송된 ‘아이템’ 17-18회에서 조세황(김강우)의 화물트럭이 덮치는 바람에 의식을 잃었던 강곤(주지훈)은 새로운 아이템의 소유자 하승목(황동주)에 의해 목숨을 구했다. 파란색 용달차로 고물을 수집하는 그가 피를 흘리며 쓰러진 강곤을 발견하고는 고통을 참아가며 손등에 도장을 찍었는데, 상처가 회복된 것. 강곤은 특별한 물건을 소유한 인물이 또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그 사이 조세황은 강곤을 또 다른 살인 용의자로 만들어 궁지로 몰아넣고 있었다. 수상한 화물트럭을 뒤쫓아온 정형사(임영식)를 위협해, 도주중인 강곤을 발견했다고 보고하라 지시한 뒤, 강곤에게서 빼앗은 아이템 팔찌로 목을 꺾어 살해한 것. 정형사의 시신이 발견되고, 강곤이 이번엔 ‘제식구’를 상대로 살인을 저질렀다고 판단한 형사팀은 분노하며 수색을 강화했다. 이 모든 상황을 CCTV를 통해 지켜보고 있던 조세황은 마치 게임을 즐기듯 “우리 강검사님 얼마나 잘 도망치는지 실력 좀 볼까요?”라며 강곤의 위치를 경찰에 제보했다. 결국 형사들에게 포위돼 꼼짝없이 체포될 뻔한 강곤. 그 순간 차를 몰고 와 그를 빼낸 건 다름 아닌 구동영(박원상)이었다.

이 과정에서 형사가 쏜 총에 맞은 강곤을 보육원으로 데려와 치료해준 구동영. 의식을 찾은 강곤은 이곳에서 신소영과 신구철(이대연), 그리고 연쇄살인을 저질러온 구동영이 드림월드 화재 참사의 유가족이란 사실을 알게 됐다. 그런 강곤에게 “신부가 살인마라서 놀라셨습니까? 당신도 그날의 진실을 알게 되면 그들을 용서할 수 없을 겁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구동영은 진실을 이야기했다.

그에 따르면 드림월드에 불을 낸 건 조세황이었다. 또 이를 은폐하기 위해 강곤의 아버지를 살인마로 만들었다는 것, 진실을 알고 있는 자가 자신에게 고해성사를 하기 위해 찾아와 최근에 이 사실을 알았다고 설명했다. 참사로 13명의 아이를 잃었으며 그 죗값을 치르게 하기 위해 조세황을 도운 자들을 처단해가고 있다는 것이었다. 그리고 그는 소원의 방을 언급하며 자신을 돕는다면 가지고 있는 모든 아이템을 주겠다고 제안했다. ‘김성규’라는 진짜 이름을 지우면서까지 고통 속에서 살았고, 때문에 그로부터 전해들은 진실이 뼈에 사무칠 정도로 충격적이었지만, 강곤은 “제 손으로 법의 심판을 받게 하겠다”며 이를 거절했다.

한편 신소영은 다인(신린아)의 시신을 빼돌려 숨겨놓은 국과수로 향했다. 그리고 법의관으로부터 정형사의 사체에서 나온 결정적인 단서를 얻었다. 사인은 엄청난 악력으로 인해 목이 꺾였기 때문이라는 점, 정형사의 손톱에서 발견된 다잉메시지인 ‘비쿠냐 울’은 최상급 옷에만 사용되는 고가의 섬유로 범인은 엄청난 재력가라는 점이다. 신소영은 아이템 팔찌의 힘을 보여주기 위해 강곤이 한 손으로 엄청난 무게의 철근을 들어 올렸던 기억을 떠올렸고, 팔찌를 조세황에게 빼앗겼다는 강곤과의 통화까지 더해 조세황이 범인임을 확신했다.

신소영은 조세황을 찾아갔다. 절대로 증거를 남기지 않을 정도로 치밀하지만, 자신이 모든 걸 컨트롤하고 우위에 있단 심리를 이용하면 자신의 범죄를 자랑할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신소영은 온갖 악행에도 양심의 가책을 느끼지 못하고 인생을 게임으로 생각하며 늘 새롭고 위험한 자극 욕구를 추구하는 소시오패스라며 조세황을 도발했고, “정진만 형사 당신이 죽였지?”라고 물었다. 조세황은 예상대로 보란듯이 팔소매를 걷어 올려 팔찌와 정형사의 저항으로 인해 생긴 멍 자국을 드러내며, 신소영의 목까지 움켜쥐었다. 그 순간 신소영 역시 권총을 꺼내 그의 머리에 겨눴다. 일촉즉발 긴장감이 폭발했다.

‘아이템’은 오늘(12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